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진주시, 365일 24시 시간제 보육실 확대 운영천전동 장난감은행·상봉동 상봉어린이집 내 추가 설치

 진주시는 천전동 장난감은행과 상봉동 상봉어린이집 내에 ‘365일24시 시간제 보육실’을 확대 운영키로 했다.

 ‘365일24시 시간제 보육 사업’은 맞벌이, 야간경제활동, 병원진료 등 긴급한 사정으로 보육이 필요한 부모들의 실질적인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전국 최초 시 직영으로 지난해 4월부터 시행되고 있으며, 저출산을 극복하고 아이 키우기 좋은 보육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야간과 주말, 공휴일 등에 갑작스러운 보육 서비스가 필요한 부모들에게 유용한 서비스다.

 이용대상은 진주시에 주민등록 또는 직장을 둔 부모의 만 6개월에서 만 5세 이하 자녀로 평일은 오후 6시부터 다음날 오전 9시까지, 주말과 공휴일은 오전 9시부터 밤 12시까지 운영한다. 이용료는 시간당 1000원이며 아이가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에 다녀도 이용할 수 있다.

 특히 시는 이 사업으로 ‘지난해 경남도 혁신과 적극행정 우수사례 경진대회’ 우수상과 행정안전부 주관 ‘정부혁신 우수사례 경진대회’ 대통령상을 수상했으며, 지난달 행정안전부 ‘주민생활 혁신사례 확산 지원사업’에 선정돼 ‘혁신 챔피언 인증패’를 수여받았다.

 보육실의 확대 운영을 기다리고 있는 한 부모는 “365일24시 시간제 보육실이 하대동 육아종합지원센터에만 있어 거리가 멀고 이용하고 싶어도 불편했는데 지역을 고려해 천전동과 상봉동에 설치된다고 하니 맡길 곳이 생겨 안심이 되고, 공휴일이나 주말에 불가피하게 일해야 할 때도 많은데 마음 놓고 일할 수 있겠다”며 반색했다.

 시 관계자는 “365일24시 시간제 보육실의 확대 운영으로 앞으로도 부모가 보육에 어려움이 없도록 귀를 기울여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도시, 진주시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시민들의 많은 이용과 관심을 당부했다.

이호상 기자  hs25300@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