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스포츠
합천군 ‘제56회 추계 한국고등학교 축구연맹전’ 열려13일까지 고교축구팀 38개 팀 참가 열전 돌입

합천군은 한국축구 미래주역들이 최강의 자리를 놓고 자웅을 겨루는 ‘제56회 추계 한국고등학교축구연맹전’이 2일부터 오는 13일까지 군민체육공원 일원서 열린다.

한국고등학교축구연맹(회장 대행 김인권)이 주최하고 합천군과 합천군체육회가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전국 38개 팀이 참가해 5일까지 예선전 조별 풀리그를 거친 후 20강부터 결승까지 토너먼트 형식으로 진행된다.

결승전은 오는 13일 오후 7시 군민체육공원 내 인조2구장에서 열리며, SPOTV 채널을 통해 전국으로 생방송될 예정이다.

합천군은 수려한 황강변을 중심으로 국제규격의 축구장 16면이 있고, 특히 주 경기장인 군민체육공원은 5개 구장이 한곳에 집중돼 있어 축구선수들에게 각종 대회와 전지훈련장으로 각광받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

최근에는 한여름 폭염으로부터 선수들을 보호하기 위한 조명탑을 추가로 설치하는 등 축구 인프라 확충에 집중하고 있다.

한편 이번 대회는 코로나19 여파로 무관중 경기로 열린다.

경기장 주변 1.5km에 차단망을 설치해 외부와의 접촉을 차단했고, 선수단과 대회운영자 등 사전등록자 외에는 경기장 입장이 허용되지 않으며, 이들도 발열체크 후 이상이 없을 경우에만 입장이 가능하다.

군 관계자는 “무관중 속에서 치러지는 만큼 발열체크, 문진표 작성 등 철저한 방역지침 준수 속에 경기를 치를 수 있도록 세밀하게 준비하겠다”며 “학부모들이 경기를 직관하고 싶은 마음은 이해하지만 모든 경기가 무관중 경기로 진행하기 때문에 다소 불편하더라도 인터넷 생중계를 통해 궁금증을 해소해 주기를 부탁한다. 경기를 보는 것보다 안전하게 경기를 끝낼 수 있도록 모든 분들이 도와주면 고맙겠다”고 강조했다.

서혜림 기자  qaws5911@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혜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