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생활 공연·연극
차세대 연극 연출가·배우들 ‘2020 밀양공연예술축제’로 몰려온다차세대연출가전·대학극전 1~6일까지 ‘진검승부’

밀양시는 본선무대에 오른 6개 대학 대학극전과 10개 팀의 차세대 연출가전을 시작으로 지난 1일부터 오는 16일까지 ‘2020 밀양공연예술축제’가 열린다.

올해 차세대연출가전과 대학극전은 대한민국 미래의 실험적인 연극무대를 볼 수 있는 경연무대로, 축제 개막전부터 예매와 관람 문의가 잇따르고 있다.

경연으로 치러지는 본선 대학극전은 서류 예심부터 높은 관심을 받았다. 전국 17개 대학이 참가신청을 해 최종 6개 대학이 선정됐으며, 선정된 대학들은 연극, 뮤지컬 전공으로는 탄탄한 대학으로 평가를 받고 있다.

밀양아리나 우리동네 극장에서 릴레이로 진행되는 대학극전은 1일 단국대학교 공연영화학부 연극전공 학생들의 창작극 ‘응급환자’을 시작으로 극동대학교 연극예술학과 ‘돌연변이’, 청운대학교 뮤지컬과의 ‘록키호러쑈’, 경성대학교의 ‘축하케이크’, 서울예술대학교 연극전공(DRIVING LOG), 동양대학교 공연영상학부 ‘광인들의 축제’가 공연된다.

올해 대학극전에서 눈에 띄는 점은 각 참가 대학들 창작극들이 늘었다는 점이다.

특히 응급환자, DRIVING LOG, 축하케이크, 돌연변이 4개 작품이 학생들의 순수창작이라 기대할만하다.

차세대연출가전도 기대가 되는 프로그램이다. 전국 차세대 연출가와 극단들 48개 단체와 연출가들이 지원해 1~2차의 공개평가로 최종 10개 극단 작품과 연출가들이 선정됐다.

밀양아리나 스튜디오 1극장서는 ‘예쁘게 봐주세요 서동요’, ‘세탁소엔 붕어빵이 있다’, ‘변신 호모그레고리아’, ‘간 당신의 상처를 사겠습니다’, ‘에라, 모르겠다’ 작품이 1일부터 오는 6일까지 매일 오후 3시 공연된다.

스튜디오 2극장에는 ‘파수꾼’, ‘당신이 무슨 색을 좋아했더라’, ‘바다에 꽃이 피다’, ‘연필과 지우개’, ‘빨강, 노랑 그리고 파란색들’, ‘극단 불량화소’ 작품이 1일부터 오는 5일까지 매일 오후 5시 공연된다.

특히 본선에 오른 대학극전과 차세대연출가전에 참가하는 팀에게는 각각 200만 원과 400만 원의 공연제작비가 지원되고, 이와 별도로 수상작에 대해서는 추가로 공연상금이 주어질 예정으로, 시상식은 오는 16일 밀양아리랑아트센터 대공연장 폐막식에서 열리게 된다.

박정의 예술감독은 “차세대 연출가전을 통해 미래 한국연극을 이끌어갈 후배 연출가들의 실험적인 연극의 담론과 표현의 탐색들이 이뤄지길 기대하고 공정한 평가기회를 통해 작품을 평가받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건표 추진위원장(총 운영감독)은 “앞으로 대학극전은 뮤지컬, 연극분야로 나눠 예선부터 실연 평가를 거쳐 제작지원 환경도 더 늘리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며 “차세대 연출가전을 통해 초연창작극을 확대시켜 시대를 날카롭게 바라보는 연출가들의 생산적인 담론이 무대를 통해 형성될 수 있도록 차세대연출가전을 확대시켜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미숙 기자  cms@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