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허성무 창원시장, 대원공원 물놀이장 개장 현장 점검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 철저·시민 불편 최소화 노력

 허성무 창원시장은 첫 개장하는 의창구 대원근린공원 어린이물놀이장을 찾아 시설 점검 등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허 시장은 이날 대원동 어린이물놀이장을 찾아 코로나19 예방수칙 준수사항 등을 집중 점검했다.

 시는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인원을 물놀이장에 수용할 수 없어 창원시민에 한해 부득이 인터넷 사전 예약제(인원 초과 시 추첨)를 시행하고 있다.

 물놀이장 1개소당 하루 어린이 150명(1부당 50명)으로 최소한의 이용객을 수용하며, 이용시간(1부 오전 11시~12시20분, 2부 오후 1시~2시20분, 3부 오후 3시~4시20분)도 제한한다.

 시는 이날 개장한 대원 물놀이장 이외에 의창구 북면 감계3호공원, AC성산구 기업사랑공원, 마산회원구 내서읍 삼계공원, 진해구 안골동 안청공원 등 4개소도 동시에 문을 열고 오는 23일까지 운영한다.

 매주 월요일과 우천 시 청결하고 쾌적한 시설 관리를 위해 휴장한다.

 허성무 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시민 모두가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지만 지친 일상 속에서 보다 더 안전하고 시원한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철저한 방역 기준을 준수해 코로나19 차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우형 기자  pw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우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