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조선·경제
남해군, 수산자원 조성 감성돔·돌가자미 10만 마리 방류

남해군은 수산자원 조성과 어업인 소득증대를 위해 삼동면 은점과 대지포해역에 감성돔 4만 마리, 돌가자미 6만 마리 등 총 10만 마리의 어린 고기를 방류했다고 밝혔다.

이번 방류사업에는 군과 (사)한국수산종자산업 경남협회, 삼동면 은점, 대지포 어촌계 등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했다.

특히 이번에 방류한 감성돔은 경남도 수산자원연구소에서, 돌가자미는 삼동면 소재 대지수산에서 두 어족자원의 육성을 위해 마련했다.

감성돔은 내만성 어종으로 수심 50m 이내, 바닥에 해조류가 있는 모래질 또는 암초지대 연안에 서식하며 자연에서는 50cm 이상 크기로 자라기도 한다.

1년생의 경우 대부분 수컷이며, 3~4년생은 수컷에서 암컷으로 성전환하기도 한다. 감성돔은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대표적인 횟감 중 하나로 어업인의 소득증대에 도움이 되는 고소득 품종으로 꼽힌다.

돌가자미 또한 고기 맛이 담백하고 단백질이 풍부해 많은 미식가들이 찾는 어종으로 최대 40㎝ 정도까지 성장하는 대형종이다. 한방에서는 몸이 허한 것을 보하고 기력을 증진한다고 해 약재로 사용되기도 한다.

군 관계자는 “군은 올해 감성돔과 돌가자미 외에도 자원량이 줄어가는 6개 어종을 방류했다”며 “향후 자원량이 감소하고 있는 보리새우 등을 추가로 방류해 남해의 수산자원 회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성도 기자  ksd@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