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47년 된 남해대교, 도보교로 전환해 관광자원화 추진주탑 클라이밍·전망대 등 스릴관광자원·해상카페 조성

동양 최대 현수교라는 역사성을 가진 ‘남해대교’가 도보교로 전환돼 주탑 클라이밍 등 시설을 갖춘 관광자원으로 추진된다.

남해대교를 대체하기 위한 노량대교는 지난 2018년 9월 개통됐다.

남해군은 지난 3일 군청 회의실에서 정례브리핑을 열고 ‘남해대교 관광자원화 사업’ 설명회서 개통된 지 47년이 지난 남해대교를 도보교로 전환해 시대에 맞는 관광자원으로 재생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남해대교가 인문, 사회, 경제적 성장 등을 끌어낸 군의 상징물로 시대에 맞는 관광자원 개발 필요성 등 재생이 필요하다는데 요구에 따른 것이다.

사업은 190억 원(국비 50%, 도비 15%, 군비 35%)을 투입해 주탑은 브릿지 클라이밍과 전망대 등의 스릴관광자원, 해상카페, 교량은 문화브릿지, 다리 걷기 등의 이벤트 공간이 조성된다. 인근에는 수변공원과 웰컴센터도 구상 중이다.

군은 지난 2014년부터 남해대교 주변 전망대 조성과 재생사업을 위해 레인보우전망대, 남해각 재생사업 등을 추진했다.

지난 2~4월에는 남해대교 관광자원화 경제성 분석 용역을 완료했으며, 지난 6월 경남도 지방재정투자심사를 마쳤다.

올해 하반기에는 도보교 기능전환에 따른 군민여론 수렴 등 절차를 거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내년 국비 확보를 위해 정부 예산 당국을 상대로 사업의 당위성을 설명하는 등 국회 차원의 입체적 지원도 요청할 것”이라며 “버스노선 조정, 진입도로 폐도 등 연관되는 쟁점 사항에 대해서는 다양한 의견 수렴 절차를 거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남해대교는 지난 1968년 5월 착공해 1973년 6월 22일 길이 660m, 너비 12m, 높이 52m로 준공됐다. 

김성도 기자  ksd@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