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교통서비스, 검색·예약·결재까지 한 번에 한다지역여건에 맞는 도시형·관광형 서비스 플랫폼 모델 개발

경남도는 다양한 이동 수단을 통합해 경로 검색·예약·결제까지 가능한 통합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경남형 스마트 모빌리티 플랫폼(MaaS) 구축 방안 수립’ 연구용역을 이달부터 오는 12월까지 시행한다고 밝혔다.

‘스마트 모빌리티 플랫폼(MaaS:Mobility as a Service)’이란 대중교통과 같은 보편적 이동 수단뿐만 아니라 공유교통(카쉐어링·공유자전거 등), 자율주행차, 개인 교통수단(PM Personal Mobility) 등 새롭게 등장한 교통수단들을 연계해 다양한 이용자의 요구를 충족시킬 수 있는 서비스를 말한다.

스마트 모빌리티 플랫폼이 구축되면 이용자는 버스, 택시, 렌터카, 공유 자전거, 개인 모빌리티 등 다양한 교통수단을 이용한 최적의 경로 검색과 주변 주차장 정보를 얻을 수 있고, 교통수단 이용의 사전 예약·결제까지 한 번에 이용할 수 있어 보다 쉽고 편리하게 교통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또한 지역의 관광자원 이용 정보를 하나의 플랫폼에 통합해 외부 방문객이 지역의 대중·공유 교통수단으로 이동하면서 주변의 관광지·맛집·숙소 등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어 자가용 수준의 끊김 없는 이동성을 보장하고 지역의 관광 활성화도 꽤 할 수 있게 된다.

도는 최근 정부의 한국판 뉴딜정책 발표로 교통에서도 디지털·그린 경제로의 전환이 가속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4차 산업혁명에 따른 자율 주행·드론·개인 교통수단 등 다양한 이동 수단이 등장해 새로운 교통 서비스 수요의 증가로 미래 신 교통수단의 변화를 예측하고 새로운 교통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이번 연구용역을 추진하게 됐다.

이번 용역으로 플랫폼 구축에 따른 지역여건을 분석하고 비전·추진 목표 설정·단계별 추진방안을 강구해 교통 인프라가 갖춰진 ‘도시지역’과 외부 방문객이 많이 찾는 ‘관광 지역’의 교통여건, 도시 특성을 고려해 도시·관광형 스마트 모빌리티 플랫폼 구축 방안을 수립한다는 방침이다.

윤인국 도시교통국장은 “이번 경남형 스마트 모빌리티 플랫폼 구축 연구는 미래 신 교통수단의 등장에 대한 선제적 대응으로 기존의 교통수단과 공유형 모빌리티에 지역의 관광정보를 융합한 통합교통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라며 “사람·교통수단·서비스 간 연결성을 강화해 누구나,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는 교통 환경을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또한 “도는 친환경 전기·수소버스 도입도 확대해 친환경적이고 스마트한 대중교통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진이 기자  hjl_0313@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진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