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김해시, 431억 투입 2022년까지 정수장·수도시설 개선허성곤 시장 “낙동강 원수 수질 개선돼야”

김해시가 지난달 삼계정수장에 물벌레가 발견된 것을 계기로 시민들에게 깨끗하고 안전한 물 공급을 위해 오는 2022년까지 431억 원을 투입, 체계적인 장·단기 수도시설 개선 계획을 세워 시행할 방침이라고 4일 밝혔다.

시는 물벌레 발견에 따른 단기적인 대책으로 정수장 출입문·창문·환풍구에 초미세 방충망과 에어커튼 출입문을 설치하고 도색작업, 해충 퇴치기 설치, 시설 주변 환경 정비 등을 통해 벌레 유입을 원천 차단했다.

장기적인 대책으론 정수장·착수정 등 상부 개방형 시설을 모두 밀폐형으로 개선하고 노후 오존 발생기 전원공급장치 교체, 노후 펌프 배관 교체, 고도산화(AOP) 공정 도입 등 고도처리설비 개선 사업을 추진한다.

또한 배수지 수조 내부 기존 콘크리트 수조를 세라믹 등으로 변경하고 스마트 상수도 관망 관리 시스템을 도입할 방침이다.

상수도 관로 분야서도 노후 상수관로 기술진단과 정밀조사, 상수관 세척사업 추진, 지방상수도 현대화 사업 등도 진행한다.

고도 정수시설 처리 공정 강화, 여과지 역세척 주기 단축, 역세척 속도와 시간 증대, 급수과정별 24시간 모니터링 등 수질관리 체계도 강화한다.

시는 이러한 수도 시설 관련 사업들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지난달 27일 환경부에 사업의 시급성을 강조하고 필요한 국비 지원을 요청한 바 있다.

시 수도과 관계자는 “지난달 17일 삼계정수장에서 물벌레가 발견된 이후부터 물벌레와 유충은 발견되지 않았으며, 활성탄 신탄 조기 교체 착수, 활성탄 세척 주기 단축, 배수지와 가압장 주변 방역과 청소, 방충 설비 점검 등으로 안전한 수돗물을 공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허성곤 시장은 “안전한 식수원 확보를 위해 낙동강 원수 녹조관리대책과 수질개선방안 등 취수원 수질관리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이 시급히 마련돼야 한다”며 “환경부와 경남도에 강력히 요구해 먹는 물에 대한 시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겠다”고 말했다.

문기정 기자  mgj@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기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