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조선·경제
면역력 쑥쑥 욕지 고구마 첫 수확조기재배 기술로 두달 앞당겨 출하

바다의 해풍과 풍부한 일조량을 맞고 자란 욕지 고구마(일명 타박이 고구마)가 하문수 농가서 첫 수확을 했다.

이번에 수확하는 고구마는 ‘신율미’ 품종으로 지난 3월20일 정식을 시작해 3일 첫 수확하게 됐으며, 조기재배기술 지원으로 일반 관행재배 방식보다 두 달 앞당겨 조기 수확했다.

고구마 조기재배는 고구마 묘가 밭에 뿌리가 내리려면 땅 속 온도가 15℃ 이상이어야 하지만 일부 지역을 제외하고 3월 하순 경남 지역의 땅속 온도는 대부분 13℃ 이하다.

이에 비닐 피복을 통해 땅 속 온도를 높이고 서리를 피하도록 하는 것이 필요하며, 조기재배 기술로 재배된 욕지 명품고구마는 일반재배 고구마보다 두 달 이상 앞당겨 조기 수확돼 여름 관광성수기 판매가격이 일반재배(kg당 4500원) 보다 비싼 kg당 7000원으로 판매돼 농가 소득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욕지고구마의 상품성 향상과 지역특화작목의 지속 가능한 생산기반을 유지하기 위해 농업기술실용화재단서 조직 배양된 바이러스 무병묘를 지역 적응 검증 과정을 거쳐 매년 10만 주를 보급함으로써 고구마 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수량 감소와 상품성 저하 방지를 도모하고 있다”며 “올바른 조기 재배 방법을 터득할 수 있도록 농가 현장 기술 지원에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손명수 기자  sms@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