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경남도, 개발제한구역 내 생활공원 공모사업 선정창원시 만날공원에 사랑의 숲 조성, 국비 5억5000만 원 지원
주민 여가·휴식·경관 공간 조성·장기미집행 공원 시설 해소

 창원시 월영동 개발제한구역 내 만날공원에 ‘사랑의 숲’이 조성된다.

 경남도는 내년도 ‘개발제한구역 내 생활공원 공모사업’에 ‘창원시 만날공원 사랑의 숲 조성사업’이 최종 선정돼 국비 5억5000만 원을 지원받는다고 밝혔다.

 경남도는 개발제한구역 내 장기 미집행 공원시설을 해소하기 위해 지난 4월 ‘창원시 만날공원 사랑의 숲 조성사업’을 국토교통부서 주관하는 개발제한구역 내 생활공원 공모사업에 신청했고, 지난달 16일 평가심의를 거쳐 지난 4일 최종 선정됐다.

 ‘만날공원 사랑의 숲’은 국비를 포함한 총 사업비 7억8600만 원을 투입해 환경친화적인 생활공원으로 정비될 예정이다.

 산림욕장과 유아숲 놀이터와 산책길 등을 조성하고 둘레길도 정비해 만날공원을 방문하는 이용객들이 다양한 시설을 이요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도는 ‘사랑의 숲 조성사업’으로 지역 문화축제인 ‘만날제’와 연계한 다채로운 행사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으며, 여가와 휴식이 가능한 녹색 휴양 공간 제공으로 공원 이용객의 다양한 욕구를 충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윤인국 도시교통국장은 “이번 공원 조성사업은 많은 가족들이 활용할 수 있고 무학산과 연계하는 도심 속 자연공간이 될 것이며, 장기 미집행 공원의 해소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개발제한구역 내 생활공원 조성사업으로 ‘창원시 달천공원 생활환경 개선사업’과 ‘양산시 개곡·법기마을 생활공원 조성사업’을 25억9200만 원 규모로 시행하고 있다.

한진이 기자  hjl_0313@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진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