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원폭피해 영령 75주기 원폭피해자 추모제례 열려

 합천원폭복지회관 내 위령각에서 6일 한국원폭피해자협회 합천지부(지부장 심진태) 주관으로 제75주기 원폭희생자 추모제례가 진행됐다.

 1945년 8월6일과 9일 일본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 투하된 원자폭탄 피해자 중 한국인 피폭자 10만 명의 희생을 기리며, 원폭으로 인한 한국인 원폭피해자가 있다는 사실을 알리고 이들이 겪고 있는 신체적·정신적 고통을 치유하기 위함이다.

 이날 추모제에는 문준희 군수를 비롯해 배몽희 군의회의장, 김윤철 도의원, 청와대 시민사회수석비서관실 최치현 행정관, 송준헌 보건복지부 질병정책과장, 신종우 경남도 보건복지국장 등 정부관계자와 원폭피해자협회 임원진과 하재성 한국원폭피해자복지회관장 등 최소의 인원만 참석해 희생자를 추모하는 제례를 진행했다.

 문준희 군수는 “1세대 원폭피해자분들의 마음의 짐을 덜어드리고자 2·3세대의 권익증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원폭으로 인해 상처받으신 분들의 치유와 재활을 위해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추모제는 코로나19 감염병 사태로 인해 추모식을 생략하고 일반제례만 진행됐으며, 참가자 수도 예년에 비해 대폭 축소돼 진행됐다.

 군은 사전에 참석자 명단을 확보해 발열여부와 해외방문이력 등을 확인하고, 당일 행사장에 방문한 참석자들의 발열체크, 마스크 착용 사항을 점검했다.

 또한 방역물품을 비치하고 행사 참가자의 생활 속 거리두기를 준수하도록 하는 등 감염병 확산 방지에 철저를 기했다.

서혜림 기자  qaws5911@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혜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