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생활 문화종합
창녕군, 창녕 문화재대관 발간창녕의 아름다운 역사와 문화를 책으로 만나다

창녕군은 지역에 산재한 유·무형 문화재를 체계적으로 보존 관리하기 위해 그동안 연구 분석한 역사적 자료를 총정리한 ‘창녕 문화재대관’을 발간했다고 밝혔다.

이번 문화재대관에는 국보 제33호 창녕 신라 진흥왕 척경비 등 국가지정문화재 24점, 국가등록문화재 1점을 비롯해 경남도 지정문화재 81점, 비지정문화재 37점을 포함한 총 143점의 문화재를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참여해 일반인들이 이해하기 쉽도록 상세한 설명과 외국인을 위한 영문 설명을 함께 수록했다.

책머리에는 창녕의 역사를 시대별로 설명했으며, 문화재 사진은 현황을 중심으로 촬영하되 필요한 경우 그 이전의 사진이나 발굴조사 사진과 항공촬영 사진 등 역사적, 문화적 가치를 최대한 담아 발간했다고 밝혔다.

또한 군은 ‘창녕 문화재대관’을 요약한 홍보용 소책자인 ‘창녕의 문화재’를 함께 발간해 지역의 문화·관광시설에 홍보자료로도 활용할 계획이다.

한정우 군수는 발간사를 통해 “앞으로도 선조들이 남겨주신 소중한 문화유산을 꾸준히 발굴·정리해 지역의 역사와 문화를 체계적으로 기록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미숙 기자  cms@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