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수마 할킨 하동·합천서 대학생·정치인 등 피해 복구 ‘구슬땀’화개장터에 지역 외 자원봉사자 피해 복구 줄이어

지난 7·8일 340㎜가 넘는 집중호우로 침수피해를 본 화개장터 일원에 사흘째 복구작업이 진행된 가운데 지역 외에서도 도움을 손길이 이어졌다.

11일 하동군에 따르면 전날인 지난 10일 인근 광양시 자원봉사자와 사천·남해·하동 더불어민주당 당원협의회가 화개장터에서 복구작업을 벌인데 이어 11일에도 정당·봉사 단체·대학생 등 지역 외에서 6팀 360명이 복구 작업에 동참했다.

먼저 전날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을 비롯한 미래통합당 지도부가 화개장터를 찾아 현장을 둘러보며 피해 상인과 주민들을 격려한데 이어 11일 하영제 의원 등 초선의원 4명과 시·도의원, 당직자, 당원 등 60명이 화개장터에서 봉사활동을 벌였다.

미래통합당 자원봉사자들은 이날 오전 화개장터을 찾아 장터 곳곳에 쌓여 있는 수해 쓰레기 등을 제거하고 흙탕물에 오염된 가재도구 등을 정리하며 구슬땀을 흘렸다.

미래통합당서는 경북 고령·성주·칠곡 출신의 정희용 당 중앙재해대책위원장의 의원실 보좌진 7명도 이날 화개장터를 찾아 봉사활동에 동참했다.

또한 경남도자원봉사센터 봉사회와 김해·사천·고성지역 자원봉사자 155명과 진주대학생연합봉사단 위더스 회원 30명도 이날 화개장터와 알프스장터로 각각 분산해 수해복구에 힘을 보탰다.

광양만권 경제자유구역청 광양 본청과 하동사무소, 부산·진해 경제자유구역청 직원 68명과 고성군 사회단체협의회 회원 40명도 같은 날 화개면을 각각 방문해 침수지역 상인과 주민들의 일손을 거들며 든든한 지원군이 됐다.

한편 군은 수해복구 사흘째를 맞은 11일에도 공무원을 비롯해 유관기관 관계자, 자원봉사단체 회원 등 847명을 동원해 화개장터를 비롯한 화개면과 하동읍 일원 침수지역에서 복구작업을 이어갔다.

김성도 기자  ksd@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