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미래통합당 초선의원들 화개장터서 응급복구 봉사

미래통합당 중앙재해대책위원회(위원장 정희용 의원)서 남부 지방 폭우 피해 지역 봉사활동에 나섰다.

하영제(사천·남해·하동) 의원을 비롯해 강민국(진주시을), 권명호(울산중구), 김미애(부산해운대구을), 박성민(울산중구), 전봉민(부산수영구), 최형두(창원마산합포구) 등 초선의원을 중심으로 꾸린 봉사단은 11일 침수피해를 본 화개장터 일대서 응급복구 봉사활동을 펼쳤다.

이날 봉사활동에는 일부 광역·기초의원들과 지역 당원협의회 임원을 포함한 당원 100여 명이 함께해 수마가 할퀴고 간 상처를 씻어내고 흙탕물을 닦으며 수재민을 위로했다.

전날 하영제 의원의 요청으로 화개장터 수해 현장을 둘러본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의 결정으로 화개장터와 전남 구례 5일장에서 긴급 수해복구 봉사활동을 펼치기로 했다.

화개장터 일대는 지난 8일 429㎜의 기록적 폭우와 상류의 섬진강댐과 주암댐의 방류로 섬진강과 화개천 합류 지점이 범람해 화개장터를 비롯한 면 소재지 일대 5개 마을이 침수됐다.

하영제 의원은 막대한 피해를 당한 하동군을 비롯한 남부 지방 폭우 피해 지역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추가 선포를 하루빨리해줄 것을 정부에 촉구한 바 있다.

이호상 기자  hs25300@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