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남 광양
정현복 광양시장, 구례군 피해 이재민 적극 지원다압면 수해 지역 점검…구례군에 응급구호세트 60개 지원

 정현복 광양시장은 구례군 피해 이재민을 위해 적극 지원한다고 밝혔다.

 지난 5일부터 8일까지 장마전선 북상으로 전라남도에 인명, 재산피해가 발생하고 있으며, 특히 구례군에 423mm의 폭우가 쏟아져 구례읍이 침수되면서 1000여 명에 가까운 이재민이 발생했다.

 이에 정 시장은 광양시 다압면 피해 현장을 점검하면서 이재민들이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살피고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을 관계자들에게 주문했으며, 피해가 발생한 구례군에 응급구호세트 60개를 지원할 것을 지시했다.

 정현복 시장은 “재해구호에서 핵심은 피해 주민들의 의견에 귀 기울이고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자세”라고 강조하며 “구례군의 피해 복구가 조속하게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시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번 피해에 즉각 응급복구를 시행할 것이며, 추후 집중호우시에도 24시간 긴급대응체계를 구축해 신속한 대처로 인명, 재산피해를 최소화할 계획이다.

한옥철 기자  hoc@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옥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