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남해
휴가철 걷기 좋은 섬, 힐링여행지 ‘남해 바래길’ 각광10년 맞아 고도화·코스 확대 등 ‘남해 바래길 2.0’ 사업 추진

휴가철을 맞아 코로나19로 인한 생활 속 거리두기 실천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지친 일상을 치유할 힐링 여행지로 걷기 여행길인 ‘남해 바래길’을 이용하는 탐방객들이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남해 바래길은 현재 8개 코스, 120㎞ 구간으로 풀베기 실시, 안내판과 위험구간 정비 사업을 실시하고 있으며, 풀베기는 걷기 여행객들이 안전하게 남해 바래길을 걸을 수 있는 환경 조성을 위해 매월 추진한다.

또한 민원발생 등 빠른 대응이 필요한 경우 ‘남해 바래길 탐방안내센터’서 현장 방문과 조치를 병행하고 있다.

특히 군은 남해 바래길 활성화를 통한 지역 관광과 경제 활성화를 위해 개통 10년이 된 남해 바래길의 고도화를 목표로 ‘남해 바래길 2.0’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 사업을 통해 현재 운영 중인 8개 코스는 앞으로 총 19개 코스로 확대되며, 거리도 220㎞로 두 배 가까이 늘어나게 된다.

남해 바래길 19개 코스를 완보하려면 열흘 정도 지역에 체류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이에 따른 프로그램도 함께 준비하고 있다.

윤문기 바래길 팀장은 “군을 경유하는 남파랑 길은 총 11개 코스로 노선과 각 코스 시종점이 남해 바래길과 모두 일치될 수 있도록 코스를 조정하는 작업이 마무리 단계에 있다”며 “남해 바래길과 남파랑 길이 같은 노선과 거점을 공유함으로써 길 운영 관리는 물론 홍보마케팅에서도 효율성이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남파랑 길은 문화체육관광부 주관으로 진행 중인 코리아 둘레길 가운데 하나로 부산에서 해남까지 1450여 ㎞를 잇는 남해안 길이며, 내달 공식 개통을 앞두고 있다.

김성도 기자  ksd@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