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스포츠
창녕군, 제28회 여왕기 전국여자축구대회 ‘팡파르’오늘부터 25일까지 창녕스포츠파크서 무관중 진행

창녕군은 14일부터 오는 25일까지 12일간 대한민국 전지훈련의 메카 창녕스포츠파크서 ‘제28회 여왕기 전국여자축구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는 대한축구협회(회장 정몽규)와 스포츠서울(대표이사 김종철)이 주최하고 한국여자축구연맹(회장 오규상)과 창녕군축구협회(회장 이보윤)가 주관한다.

같은 기간에 합천서 개최할 예정이었던 제19회 전국여자축구선수권대회가 집중호우로 홍수가 발생해 축구장이 침수돼 개최가 불가능하게 되자 한국여자축구연맹의 긴급 요청에 따라 오는 10월에 예정돼 있던 본 대회를 이달로 앞당겨 개최하게 됐다.

초등 12개, 중등 14개, 고등 13개, 대학 7개 등 전국 46개 팀 1000여 명의 여자축구 선수들이 참가해 조별리그과 토너먼트 형식의 대진을 통해 여자축구 최고의 팀을 가리기 위해 치열한 승부를 펼칠 예정이다.

한정우 군수는 “코로나19로 인해 무관중으로 열리는 이번 대회는 한국여자축구연맹과 인근 시·군의 사정으로 대승적 차원에서 진행되는 만큼 창녕서 많은 대회를 개최한 노하우를 집약해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참가한 모든 선수와 관계자분들이 만족할 수 있게 최선의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군은 창녕 WFC 여자축구팀의 연고지로 지난 2018년부터 3년 연속 여왕기 전국여자축구대회를 개최하는 등 평소 여자축구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으며, 성공적인 대회 운영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경기장 방역, 발열 체크, 손소독제 비치, 학부모 등 관중 접근 차단과 숙박업소 점검 등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

최미숙 기자  cms@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