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함양군 서하면서 농촌유토피아 사업 ‘첫 삽’서하초 인근 매입임대주택 조성 착공 기념식 가져
단독주택 12세대 조성 서하초 전·입학 가정 등 입주

 함양군에서 농촌 살리기 전국 시범 모델로 추진 중인 ‘농촌 유토피아’ 1단계 사업으로 공공임대주택을 조성하기 위해 첫 삽을 떴다.

 함양군 서하면 게이트볼장에서 서춘수 군수, 변창흠 LH사장, 김홍상 한국농촌경제연구원장, 황태진 군의회 의장, 임재구 도의원, 이종윤 함양교육장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원데 ‘서하초 인근 매입임대주택 조성 착공 기념식’을 개최했다.

 지난 4월7일 경남도, 함양군, LH,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서하초학생모심위원회 5개 기관이 ‘농촌 유토피아 선도적 실행을 위한 기본협약’을 체결하고, 5월18일 함양군과 LH가 임대주택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이후, 부지 선정과 임대주택 신축에 따른 인·허가를 마치고 본격적으로 임대주택 조성 공사가 착수된 것이다.

 서하초 임대주택은 주변 시세의 30~40% 수준의 저렴한 임대료로 무주택 세대에 공급해 내년 1월 입주 예정이며, 서하초 전학 가정을 위한 다자녀형 주택 10호와 저소득 가정과 귀농·귀촌인을 위한 주택 2호는 물론 어린이 도서관, 공유 부엌, 다목적실도 함께 마련해 아이 돌봄과 주민 커뮤니티 활성화를 도울 예정이다.

 더불어 임대주택 인근에는 귀농·귀촌인과 청년들의 농촌 체험과 창업·창농을 지원하기 위해 스타트업공간, 스마트팜, 쉐어하우스 등을 조성해 ‘팜스테이 복합타운’으로 확대 추진할 계획을 구상 중이다.

 서춘수 군수는 “함양형 농촌유토피아 사업은 도시와 농촌의 현실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시범사업으로 첫 삽을 뜨기까지 노력한 LH와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서하초학생모임위원회, 서하초등학교 등 관계자분께 감사의 말을 전하며, 농촌발전을 견인하는 새로운 이정표로서 확고히 자리매김하길 염원한다”고 밝혔다.

 변창흠 LH 사장은 “농촌은 우리사회가 지속 가능성을 위해 활용해야 할 출구이자 해법임을 강조하며, 이번 함양 농촌 유토피아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은퇴세대와 청년 등이 농촌에서 새로운 기회를 찾을 수 있도록 주거와 일자리, 생활SOC가 결합된 보편적인 사업모델을 전국에 확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태수 기자  hts@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