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통영
통영시 주민자치센터 운영 잠정 중단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시행 따른 선제적 예방조치

 통영시는 지난 24일부터 2주간 15개 전 읍·면·동 주민자치센터 운영을 중단하고, 프로그램도 전면 휴강한다고 밝혔다.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광복절 집회와 사랑제일교회 관련 코로나19 확산세가 급격하게 증가함에 따라 '감염병예방법' 제49조에 의거해 시민 안전을 위한 선제적 예방조치로 긴급하게 주민자치센터 운영 중단을 결정하게 됐다.

 “읍·면·동 주민자치센터는 2000여 명의 수강생들이 120여 개의 프로그램을 수강하고 있으나, 프로그램 특성상 좁은 실내공간에서 노래, 요가, 댄스, 악기 등 감염 위험이 높은 장르가 많고, 특히 수강생 대부분이 감염에 취약한 노년층으로 구성돼 있어 이번 중단 조치는 시민 안전을 위한 불가피한 결정”이라는 것이 시 관계자의 설명이다.

 시는 2주간의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 동안 코로나19 확산 추이를 지켜본 후에 주민자치센터 운영 재개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손명수 기자  sms@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