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뉴스 한남포토
산청 신등 단계 옛담장 보러 오세요

최근 가을을 재촉하는 비가 내린 뒤 개기 시작한 산청군 단계마을의 옛 담장이 싱그러운 풍경을 연출하고 있다.

신등면에 위치한 단계마을 돌담길은 지난 2006년 등록문화재 제260호로 지정돼 보존·관리하고 있다.
  
단계마을 옛 담장은 토석담이 주류를 이루며 전형적인 농촌가옥들과 어우러져 독특한 풍경을 자아낸다.

강태준 기자  ktj@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태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