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생활 전시·미술
‘故초정 김상옥 선생 작품’ 기증 릴레이유족의 유품 기증 소식 작품 소장자 기증 이어져…

통영시는 초정 김상옥 선생의 유족인 장녀 김훈정 씨와 차녀 김훈아 씨가 소장하고 있던 초정 선생의 서화 등 예술작품을 포함한 유품 325점을 조건 없이 기증받았다.

이번 유족들의 유품 기증 소식을 들은 김영길 씨(73세·대구광역시·전 영진전문대학 교수)는 유족의 뜻을 높이 사 개인 소장하던 초정 선생 작품을 시에 기증 의사를 밝혀 왔고, 시는 대구를 방문해 12점의 소장품 인수를 완료했다.

인수 기증품은 초정 선생 특유의 예술세계를 보여주는 현판, 그림, 부채, 육필원고와 김 씨가 교수로 재직하던 대학에 초청돼 강연하던 초정 녹음테이프 등이다.

기증자 김영길 씨와 초정 선생의 관계는 지난 1981년 대구중앙미술관 초정 김상옥 미술전 인연을 시작으로 2001년 대구 동아쇼핑센터 전시장에서 개최된 초정 김상옥 선생 팔순 기념전까지 이어졌다.

김영길 씨는 “유족들이 시에 기증한 선생의 유품이 향후 고향 통영 생가에 전시된다는 기쁜 소식을 듣고, 소장하던 선생의 작품을 기꺼이 기증하게 됐다”며 “기증이 계속적으로 이어져 존경하는 선생의 다양한 작품이 온 시민들에게 공개돼 후대까지 사랑받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조건 없이 소장품을 기증해 준 김영길 씨에게 감사의 말을 전하며, 기증하는 뜻이 실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시는 내달 부산을 방문해 초정 선생의 제자 故김재승 박사 장남 김대석 씨의 기증품을 추가 인수할 예정이다.

손명수 기자  sms@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