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코로나 후유증 심각…완치자 위한 재활시스템 구축

올 들어 반년이 지난 지금까지 겪고 있는 코로나19가 남기고 있는 여파는 이만저만한 충격이 아닐 수 없다. 코로나19 확진자, 집단감염, 완치자, 지역사회 확산, 백신 등 코로나19와 관련된 모든 것이 국민들의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런 와중에 최근 들어 더욱 관심이 집중시키는 것은 세계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코로나19 완치 후 후유증이다. 지난달 22일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은 확진자 중 35%가 후유증을 경험했다. 이들이 경험한 후유증은 기침 43%, 피로감 35%, 호흡곤란 29% 등으로 나타났다. 워싱턴포스트는 이탈리아 베르가모 지역의 의료진이 750명의 코로나19 완치자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 중 30%는 폐에 상처가 생겼고 이로 인해 호흡장애를 겪고 있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우리나라에서도 예외가 아니다. ‘안개가 낀 듯 머리가 멍하면서 기억과 집중이 힘들어지는 브레인 포그(Brain Fog) 현상’은 꽤 오랫동안 지속하고 있다. 코로나19 완치 판정 후 5개월 넘게 후유증에 시달리는 박현 부산대학교 교수가 페이스북에 올린 투병기다. 그는 아직도 가슴과 복부 통증이 반복적으로 나타나 누워서 쉬어야 하거나 속 쓰림 증상을 겪을 때도 있다고 한다. 피부가 검붉은 색이나 보라색으로 변하거나 점이 생기고 만성피로에 시달린다고 적었다. 박 교수의 투병기는 코로나19가 얼마나 무서운 질병인지를 경고하는 절절한 기록이다.

코로나에 걸렸던 대구 신천지 교인 4명 중 1명은 심각한 후유증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천지교회 대구 다대오지파 조사 결과에 따르면 확진 판정을 받은 4198명 중 1035명이 후유증을 호소했다. 이중 가장 많은 증상이 만성피로와 두통이었다. 기타 근육통, 인후통, 후각장애, 미각장애, 불면증, 식욕저하, 무기력증 등 매우 광범위하고 다양한 형태의 후유증이 나타났다. 코로나19 완치 판정 이후 후유증을 호소하는 사례가 잇따르면서 방역당국도 약 3억6000만 원을 투입해 코로나19 완치 이후 후유증 연구를 하기로 했다. 중·장기 후유증으로 고통받는 완치자를 위한 재활시스템도 절실하다. 사례별 통계나 질병정보가 없는 만큼 데이터 구축도 소홀히 해선 안되겠다.

한남일보  hannamilbo@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