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통영시, 5년 연속 문화재청 주관 생생문화재 사업 공모 선정내년 생생문화재 ‘이순신 학교’ 사업비 1억1000만 원 확보

통영시가 문화재청이 주관하는 ‘내년 지역 문화재 활용 사업’인 ‘생생문화재 사업’에 최종 선정돼 사업비 1억1000만 원을 확보했다.

생생문화재 사업은 잠자고 있는 문화재의 가치와 의미를 새롭게 발견하고, 콘텐츠화해 문화재가 역사 교육의 장이자 대표적인 관광자원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기획한 프로그램형 사업으로 시는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지역민은 물론 체험자들에게 호응을 끌어낸 성과를 인정받아 지난 2017년부터 5년 연속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시에서 공모 선정된 생생문화재 사업은 ‘이순신 학교’로 전 국민 대상으로 진행되며 한산대첩과 이순신 장군의 역사적 현장에서의 인문학 특강, 한산대첩 승첩지에서의 현장학습을 통한 역사관 인식, 지역 전통문화콘텐츠와 관광지 연계 프로그램 운영, 통영 삼도수군통제영에서 야간 전통문화예술 공연·만들기 체험, 통제영 문화를 활용한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참가자들이 직접 체험하고 느낄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계획했다.

강석주 시장은 “문화재 활용사업으로 문화유산에 대한 새로운 가치를 발견할 뿐만 아니라 문화향유 프로그램을 통해 통영다움의 색다른 문화콘텐츠로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많은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앞으로 생생문화재 사업은 시의 풍부한 문화예술이 더욱 빛을 발하는 체험 문화행사로 자리매김할 것이며, 통영 역사와 문화를 전 국민이 향유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다.

손명수 기자  sms@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