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특별기고
안전문화를 위한 ‘신고포상제’
박준호 거제소방서 예방안전과 소방사

지구촌 전체에 코로나19 확산세가 여전하다. 코로나19로 인해 과거의 일상은 사라지고 새로운 생활 방식이 굳어지는 분위기다.
코로나19가 우리의 일상을 크게 바꿔 놓았지만 안전에 대한 사실은 변하지 않는다.

비상구는 폐쇄·훼손하거나 비상구 주변에 물건을 쌍아두는 행위는 소방법령 상 과태료 대상이며 항상 비상구 주변은 깨끗한 상태로 유지·관리해야 유사시 사용이 가능하다.

하지만 아직도 많은 영업장 관계인은 이러한 내용을 알고도 또는 몰라서 비상구를 폐쇄하는 불법행위를 하고 있다.

다중이용업소의 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 등에 따라 비상구 폐쇄 등 불법행위에는 피난·방화시설을 폐쇄(잠금 포함)·훼손하거나 그 주위에 물건을 쌓아두는 행위, 장애물을 설치하는 행위, 용도에 장애를 주거나 소방활동에 지장을 주는 행위 등이 있다.

불법행위 신고 포상제는 소방시설 폐쇄 등 위반 행위에 대해 신고하는 도민에게 적정한 포상을 함으로써 도민들의 자발적인 신고를 유도하고 비상구 확보에 대한 경각심과 안전의식을 확산시켜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 최소화를 목적으로 한다.

신고 포상제 포상금은 경상남도 조례에 따라 최초 신고 시 5만 원(현금 또는 전통시장 온누리 상품권)을 지급하며 같은 신고인이 2회 이상 신고 시 소화기, 단독 경보형 감지기 등 회당 5만 원에 상당하는 소방시설을 지급한다. 포상금 지급과 관련해 소방서장은 예산의 범위에서 포상금을 지급할 수 있다.

끝으로 우리는 모두 비상구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생각할 필요가 있다. 이에 불법행위 신고가 누군가에게 피해를 주는 게 아닌 안전한 경남을 만드는 의무라는 인식을 갖고 적극적으로 동참해주길 바란다.

한남일보  hannamilbo@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