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남해
남해지역자활센터, 마스크 목걸이 제작해 소외계층 지원“작은 소품이지만 따뜻한 온정 전해지길”

남해지역자활센터(센터장 박보정)는 최근 코로나19 예방과 따뜻한 이웃 사랑을 전하기 위해 마스크 목걸이 1000개를 제작해 지역 내 저소득층에게 지원했다.

이번 마스크 목걸이는 남해자활근로사업단 삼베(봉제)사업단과 자활센터 직원들이 힘을 모아 직접 제작했다.

남해지역자활센터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가 확산되고, 마스크 착용 의무화 행정명령에 따라 마스크 목걸이의 수요가 점점 늘어나고 있어 제작하게 됐다”고 제작 동기를 밝히며 “작은 소품이지만 취약계층에게 따뜻한 온정이 전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성도 기자  ksd@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