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공무원노조 경남본부 “뿔낫다” 사이비언론 척결하자“광고 강매·사익목적으로·정보공개청구한 인터넷 신문사 고발”
사이비언론 퇴출 전공노 경남본부 기자회견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경남지역본부가 사이비언론을 몰아내야 지방행정이 건강해진다며, 광고비를 목적으로 정보공개 청구·취하를 일삼는 사이비언론 퇴출을 촉구했다.
전공노 경남본부는 7일 도청 앞 광장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내 한 인터넷신문사가 지속적인 광고강매와 사익목적 행정정보공개 청구를 남발해 부득이 고발에 나서게 됐다”고 밝혔다.
이날 노조에 따르면 해당 언론사는 지난해부터 올해 9월까지 도내 각 시·군 공보담당자에게 광고비 지급 또는 광고비 인상을 요구했다.
또한 광고비 지급을 거절하는 경우에는 행정정보 공개를 청구하고 광고비 지급이나 약속 시 공개청구를 취하했다.
공무원노조는 “지역 언론은 지방자치단체를 지켜보며 잘한 일은 홍보하고 잘못된 일은 비판해야 한다. 그런데 지역 언론이 광고비에 목을 매면 비판기능은 훼손되고 홍보기능은 왜곡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경남도는 지역신문발전지원조례와 시행규칙을 보강해 지방행정을 올바르게 비판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언론을 지원하고, 그렇지 않은 언론, 불공정행위를 일삼는 언론은 지원대상에서 배제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또한 “시·군은 광고비 지급기준을 마련, 정비해야 한다. 기준없이 자의적으로 지급하거나 천편일률적으로 광고예산을 나눠 지급하는 방식을 바꿔야 한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경남도와 시·군은 사이비언론사에게 광고비 지급을 중단하고, 경찰은 인터넷신문사 광고강매 사건을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요구하면서, 광고비를 목적으로 지자체에 정보공개를 청구하는 정황이 담긴 녹취록도 공개했다.
한편 공무원 노조는 이를 토대로 해당 인터넷언론사의 발행인과 편집인을 공갈 혐의로 경남경찰청에 고발했다.

이현찬 기자  hclee3949@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