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남해
남해군, 지역 문제 해결 원탁토론회 열려함께 만드는 지역가치 군민·공무원 참여로 열띤 토론

남해군은 평생학습관 다목적홀에서 ‘올해 남해군 지역 문제 해결 원탁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원탁토론회서는 평소 지역 현안에 관심이 많은 각계각층의 군민과 공무원 등 40여 명이 한자리에 모여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이날 토론회의 주제는 안전(코로나19 이후 사회안전 구축 방안), 마을공동체, 사회·지역 경제(공유경제 위한 플랫폼 구축), 관광(오는 2022년 보물섬 남해 방문의 해 성공적 개최 토의), 청년(청년이 꿈꾸는 남해와 실천 방안) 등이었다.

토론 참석자들은 각 분야에 대한 문제점을 진단하고 해결책을 서로 공유하며 활발한 논의를 이어갔다.

관광 분야 토론에서는 탐조여행·지역 특성화 쉼터 개발·지역의 고유한 스토리 발굴 등의 향후 실천 방안이 제시됐다.

마을공동체 분야에서는 체험마을을 활용하고 마을리더 육성 프로그램을 개발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 지지를 받았다.

지역 경제 관련 토론에서는 고객 맞춤형 메뉴 개발의 필요성과 관광기념품 개발 등의 의견이 제시됐다.

안전 분야에서는 농가 화재경보기 지원·마을공동 주차장 확보·농약 보관소 분리보관 등의 다양한 아이디어가 쏟아졌다.

청년 관련 토론에서는 청년 기획가 양성·공동육아 방안 마련·전·월세 보증금 지원 등의 의견이 제기됐다.

이번 토론회를 통해 선정된 의제는 경남 지역문제해결플랫폼의 심의를 통해 최종 결정된다.

이후 해결 컨설팅과 관련 기술·예산 지원 등을 통해 주민·전문가·공공기관·지자체가 함께 정책방안을 마련하게 된다.

한 토론 참가자는 “이번 원탁토론회를 통해 지역의 문제에 대해 깊고 다양한 시각으로 바라볼 수 있어서 뜻깊었고, 특히 군 담당자분들이 참석해 줘서 민·관이 함께 협력해 지역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원동력이 될 수 있을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장충남 군수는 인사말을 통해 “지역 문제 해결에 관심을 가지고 남해군의 변화와 발전을 위해 참여해 줘서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이번 토론회를 시작으로 주민 주도의 능동적인 지역 문제 해결 과정이 남해군에 확산·정착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성도 기자  ksd@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