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택배기사 등 필수 노동자, 지원방안 마련한다도청 소회의실 대면 업무 수행 필수 노동자 위한 실무단 회의
필수 노동자 ‘지원범위’ 논의·향후 ‘지원 대상·세부 지원기준’ 등 정해
내달부터는 도내 필수 노동자 실태 파악 나서

경남도가 코로나19와 같은 재난상황에서 감염 위험에 노출된 채 대면 업무를 수행하는 필수 노동자들을 지원하기 위한 실무단(워킹그룹) 회의를 도청 소회의실에서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는 양대노총, 경남연구원, 창원지방고용노동지청 관계자, 노동 분야 전문가 등 10여 명이 참석했으며 ‘필수 노동자 지원 범위’에 대한 논의가 중점적으로 이뤄졌다.

도는 앞으로 실무회의를 2·3회 더 진행해 ‘필수 노동자 지원 대상과 세부 지원기준’을 마련해 도내 필수 노동자에 대한 맞춤형 정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내달부터는 도내 필수 노동자들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실시해 급여수준, 건강 상태, 방역실태 등을 파악할 예정이다.

회의를 주제한 김기영 도 일자리경제국장은 “필수 노동자의 대다수를 차지하는 돌봄 노동자, 택배·배달기사, 환경미화원 등은 시간제·저임금으로 일하거나 노동관계법의 사각지대에 위치해 고용이 불안정하다”며 “필수 노동자가 긍지와 자부심을 가지고 일을 할 수 있도록 지원 대책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내 대면 업무 필수 노동자 수는 24만 명에 이르며, 이중 비거주 복지시설 운영업 종사자가 5만143명(20.5%)으로 가장 많고, 병원 종사자가 3만9422명(16.1%)으로 그 뒤를 잇고 있다.

권희재 기자  polaris3331@gmail.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희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