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수해 피해 섬진강·금강·낙동강 주민, 청와대 상경투쟁수해 참사 원인 규명·완전한 배상 요구
폭우로 하동 화개장터까지 물에 잠기는 등 당시 경남지역에 100여 건의 크고 작은 피해가 속출했다.

섬진강·합천·용담·대청댐 하류 인근 주민들이 수해피해의 원인 규명과 완전한 배상을 위한 상경투쟁에 나선다.

최근 섬진강 수해 극복 구례군민대책본부는 구례 지역 주민을 비롯해 4개 댐 수해 피해 공동대책위원회가 19일 국정감사에 맞춰 청와대와 국회, 감사원 등을 항의 방문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국무총리실 산하에 ‘댐 피해 조사위원회’ 구성과 감사원의 즉각적인 감사 개시, 정부에서 책임지고 피해 주민들에게 100% 배상 등을 요구하고 있다.

구례대책본부는 “수마가 휩쓸고 간지 70여 일이 지나고 있지만 부지불식간에 삶의 터전을 잃고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임시주택에 기거하는 수재민들이 아직도 있다”며 “더딘 복구와 폐허가 돼버린 하우스는 아직도 복구의 손길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특히 “수재민들은 겨우 침수된 집을 복구하고 집으로 돌아갔으나 훼손된 축사는 손도 못 대고 있는 농민들도 있다”며 “이들에게 주어지는 쥐꼬리만 한 보상금은 도리어 분노와 억울함만을 가중 시키고 있다”고 성토했다.

또한 “환경부장관은 피해 지역 주민이 참여하는 조사위원회를 구성하겠다고 약속했음에도 약속을 깨고 환경부와 수자원공사로부터 용역을 받거나 업무 수행 중에 있는 이들로 조사위원회를 구성했다”며 “환경부의 조사는 수해 피해 원인 규명보다는 사실을 왜곡, 은폐하기 위한 ‘셀프 조사’임을 부정할 수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대책본부는 “감사원 역시 국민 감사를 청구한지 40여 일이 넘도록 서면조사를 핑계로 감사 개시를 하지 않고 있다”며 “이에 우리는 국정감사에 맞춰 19일 상경 투쟁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김성도 기자  ksd@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