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진주에서 50대 여성 시내버스에 치여 숨져

경남 진주시 신안동 천수교 인근 사거리 횡단보도를 지나던 50대 여성 A씨가 시내버스에 치여 숨졌다. 20일 오전 8시 쯤  A 여성은 보행신호를 보고 길을 건너던 중 진주시 신안동 현대아파트 방면에서 갑을가든 쪽으로 우회전하던 시내버스에 치였다.

경찰은 A씨가 시내버스 앞 범퍼에 부딪혀 튕겨져나간 뒤 뒷바퀴에 깔리면서 숨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시내버스 운전기사 B씨(50)를 보행자 보호의무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또한 인근 폐쇄회로(CC)TV와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당시의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현찬 기자  hclee3949@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