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통영시, ‘섬’ 이야기를 채울 다양한 기록물 정보를 찾습니다

통영시는 섬을 보유한 특색 있는 도시로 섬을 기억하고 역사를 기록하기 위해 내년까지 섬과 관련된 기록들을 보유하고 있는 개인 또는 단체에 대한 정보를 찾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섬 생활을 보여 줄 사진 한 장에서부터 일기장, 편지, 영수증, 증명서뿐 아니라 섬 생활의 일상이 담긴 물건 등 섬과 관련된 다양하고 중요한 모든 정보들이  대상이다.

비산도, 좌도, 추봉도, 용초도, 비진도, 죽도, 매물도, 소매물도, 가왕도, 장사도와 관련된 섬 기록물에 대한 소재 정보를 계속 찾고 있다.

이를 위해 한산면 사무소, 한산도 제승당·여객선터미널 부근에 현수막을 게시 중이며 이마트, 롯데마트 등으로 확대해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계속 유도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조사를 통해 섬의 역사가 될 모든 기록 정보들의 소재 현황을 파악하고 목록들을 정리해 다양한 방식으로 서비스할 예정이다.

시 기록관장은 “섬 기록물 조사가 좋은 결과로 이어져 통영시 섬 이야기가 풍부해지고, 나아가 건전한 기록문화 조성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손명수 기자  sms@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