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진주시, 뿌리일반산업단지 첫 입주 기업 탄생㈜범우에이텍 산단 현장서 신설 공장 준공식 개최

진주시는 정촌면 뿌리일반산업단지에서 조규일 진주시장, 강민국 국회의원 등 주요 내·외빈들이 참석한 가운데 산단 내 첫 입주 기업인 ㈜범우에이텍(대표이사 이창화)의 신축공장 준공식을 가졌다.

뿌리일반산업단지 입주 1호 기업인 ㈜범우에이텍은 지난해 4월 진주시와 상호 투자협약 체결을 시작으로 자동차 부품 제조 관련 경험이 많은 ㈜범우정밀(회장 이점범)의 기술력을 이전 받아 산단 내 7744㎡ 부지에 200억 원가량을 투자하고 앞으로 자동차 드라이브 샤프트·각종 동력 장치의 부품을 본격적으로 생산해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전망이다.

현재 진주 뿌리일반산업단지 조성 공사는 올해 연말 준공을 앞두고 있으며 산업시설 용지, 지원시설·주차장 용지 등 30% 이상의 입주 계약과 분양을 순조롭게 진행 중에 있다.

금속 가공, 기계·장비 제조업, 운송 장비 제조업 등 3개 업종만 입주가 가능했으나 비금속 광물제품 제조업, 정밀·광학기기·시계 제조업, 자동차·트레일러 제조업, 산업용 기계·장비 수리업, 창고·운송 관련 서비스업 등 5개 업종이 추가돼 전체 8개 업종으로 입주 허용이 확대됐다.

또한 4차 산업에 대응하기 위한 정부의 ‘뿌리 경쟁력 강화 종합 계획’ 발표에 따라 기존 금속 소재 중심의 공정기술을 벗어나 플라스틱, 고무, 세라믹 소재 등으로 범위를 늘리고 정밀가공, 3차원 인쇄, 로봇 등의 뿌리기술로 확대를 추진하고 있으며 이번 뿌리기술 범위의 개편을 통한 뿌리산업 공급망 안정화·고부가 가치화로 새로운 뿌리산업의 지원체계를 마련할 예정이다.

시는 정촌일반산단, 뿌리일반산단, 항공국가산단이 서로 이어져 있는 특화된 기반 시설을 장점으로 뿌리기술의 고유 산업과 항공 우주·부품 소재 관련 첨단산업이 적절하게 융화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으며, 연관된 산업의 유입과 기업의 유치로 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규일 시장은 이날 ㈜범우에이텍 공장 준공식에서 “뿌리산업단지 내 첫 공장 설립이라는 아주 뜻깊은 날”이라며 기업과 관계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어 “뿌리일반산업단지는 사통팔달의 교통망 등 주변 입지 여건과 대한민국 최고의 녹지공간을 확보한 친환경 무공해 산업단지로 향후 지역 경제의 중심축으로 부상할 것”이라는 기대감을 밝혔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급변하는 투자 환경에 맞춰 지속적으로 투자유치 제도를 발굴하고 개선해 더 많은 기업이 뿌리일반산업단지에 적극 투자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현찬 기자  hclee3949@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