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하동
‘경전선 폐철도’ 하동의 새 랜드마크 탄생하동군, 덕천빌딩~섬진철교 2구간 공원화 완공…1·2구간 연결 군민 휴식공간 제공

지난 반세기 동안 경상도와 전라도를 이어주던 경전선 하동읍 폐선구간이 알프스하동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탄생했다.

하동군은 지난 2017년 폐선된 경전선 하동읍 구간의 공원화사업을 위해 지난해 1단계 사업을 마무리한데 이어 덕천빌딩∼섬진철교 2단계 구간이 완공됨에 따라 하동읍 시가지를 연결하는 폐철도 공원화사업이 준공됐다고 밝혔다.

경전선은 남해안을 동서로 횡단하는 총연장 300.6㎞로, 영남과 호남을 연결해 상호 교류와 균형적인 지역발전에 일조하고자 1968년 경상도와 전라도의 첫 글자를 따 경전선이라는 이름으로 건설됐다.

이후 약 반세기 동안 운행해오다 지난 2016년 7월14일 마지막 운행 기념식을 갖고 그 역할을 복선 경전선에 넘겼다.

이에 따라 군은 옛 하동역∼섬진철교 구간을 군민의 휴식공간으로 제공하고자 국토교통부의 철도부지 무상 활용을 통해 1단계로 38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옛 하동역∼덕천빌딩 1070m와 섬진철교 450m 구간의 공원화 사업을 지난해 9월 준공했다.

군은 이어 17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지난 1월부터 덕천빌딩∼섬진철교 815m의 2단계 사업에 착수해 당초 연말 완공보다 한 달여 앞당겨 마무리했다.

2단계 사업이 마무리됨에 따라 옛 하동역∼섬진철교 2335m를 연결하는 녹색공간을 조성해 군민의 휴식공간 제공을 통한 삶의 질 향상은 물론 하동읍의 정주여건 개선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사업구간에는 길 양옆과 법면 등에 금목서·은목서·가시나무·대왕참나무·소나무·이팝나무 등 교목 667그루와 계절별로 다양한 꽃을 피우는 초화류도 심어 하동의 새로운 관광지로도 손색이 없다.

군 관계자는 “경전선은 역사가 있는 상징적인 곳으로서 사업이 원활히 이뤄져 알프스하동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지역주민의 관심과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성도 기자  ksd@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