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하동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수준 조치하동군, 10명 확진·중학교 2곳 전수 검사…공공시설 등 잠정 폐쇄·행사 등 전면 취소

코로나19 발생 이후 9개월 동안 청정지역을 유지하던 하동군에 2명에 이어 8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하동군이 코로나19 사회적 거리 두기를 1.5단계를 넘어 2단계 수준으로 조치했다.

하동군에 따르면 윤상기 하동군수는 군청 소회의실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른 긴급 기자 브리핑을 열고 확진자 발생 상황과 조치, 유관기관 간의 협력체계 구축 등에 대해 설명했다.

윤 군수는 하동읍 소재 ㄱ중학교에서 교사·학생 2명이 확진됨에 따라 당일 해당 중학교 학생·교직원 등을 대상으로 전수 검사를 실시한 결과 ㄱ중학교 학생 4명, 하동읍 소재 ㄴ중학교 학생 1명, 학원 강사 3명 등 8명이 확진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군은 ㄴ중학교 학생·교직원에 대한 전수 검사와 함께 지역 내 고등학교 교사·교직원에 대해서도 검사를 실시키로 했다.

또한 군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에 따라 지역 내 체육·실내 공공시설 등을 전면 휴관 조치하고, 각종 행사, 연수, 교육, 모임 등도 전면 취소했으며, 민간단체 모임이나 행사 등도 가급적 자제해 줄 것을 요청했다.

특히 군은 사회복지관, 노인·장애인복지시설, 마을 경로당 등 427개소의 운영 폐쇄 조치에 대한 이행 여부를 점검하는 한편 불가피하게 운영 중인 시설에 대해서는 코로나19 방역상황을 집중 점검키로 했다.

군은 앞으로도 취약계층이 이용하는 요양원 등 사회복지시설에 대해서는 지속적으로 점검해나갈 예정이며 복지지설 방역 태세도 적극 점검하고 있다.

이어 자가 격리가 불가능한 사람에 대비해 금남면에 소재한 하동군청소년수련원을 자가격리 시설로 운영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윤 군수는 집무실에서 교육지원청, 경찰서, 소방서 등 유관기관장 긴급 대책 회의를 갖고 현 상황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며 대응 방안 마련과 함께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협력체계를 구축키로 했다.

특히 소방서의 경우 확진자의 추가 발생에 따른 환자 수송에 대비해 음압 구급차 2대와 일반 응급차량 2대 등 4대를 상시 대기시키며 만약의 사태에 대처하기로 했다.

덧붙여 하동 읍내 어린이집과 유치원, 초·중·고등학교 등은 비대면 수업으로 전환하고, 향후 확진자 추이에 따라 지역 내 전역으로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키로 했다.

윤상기 군수는 “국내 코로나19 발생 이후 체계적인 방역 활동 등으로 도내 시·군에서 유일하게 청정지역을 유지해 왔는데 이번에 예기치 않은 상황이 발생해 안타깝다”며 “군민들도 행정의 방역대책에 관심을 갖고 적극 협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성도 기자  ksd@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