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진주시 ‘시청사와 가로수길’서 음악 듣다디지털 음향 시스템 설치 운영

진주시는 민선7기 시작과 함께 청사를 개방한 데 이어 시청 주변 행복 숲 조성, 야간경관 조명, 바닥분수대 설치를 통해 시청사 방문객에게 양질의 행정시설 이용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코로나19로 침체된 사회 분위기 속에서 시민들에게 치유의 시간을 선사하고 도시에 활력을 불어 넣기 위해 시청사와 교육청 앞 가로수길에 디지털 음향 시스템을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시는 시청사 행복 숲 조성 이후 행복 숲에 음악적 요소를 더하면 좋겠다는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성북동 도시재생 사업의 일환으로 음향 시스템 설치를 추진했다.

시청사와 가로수길은 기존 시설물로 인해 터파기가 어려워 사업이 난항에 부딪혔다.

고심 끝에 먼 거리서도 방송 청취가 가능한 무선 네트워크 방식을 도입해 무선 스피커를 설치하는 방식으로 사업을 진행했다.

진주시의 시화인 석류꽃 열매모양의 스피커와 시민들에게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는 나비 모양의 스피커를 제작해 시민들의 단결력과 건강한 시민상을 표현하고 도심 속 자연과의 조화를 고려했다.

시 관계자는 “다양한 음악방송으로 세대 간 소통의 공간을 제공하고 코로나19로 침체된 사회 분위기에 활력을 줄 수 있길 기대한다”면서 “향후 재난 안내 등에도 이용하는 등 활용도를 높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시청사 음악방송 시간은 오후 12시부터 9시까지며, 가로수길은 오후 12시부터 7시30분까지다.

시는 평상시 클래식, 라디오 방송, 대중음악 등을 방송하고 행사가 있는 시기에는 대중음악을 중심으로 방송해 활기찬 시가지 분위기를 조성하고 향후 주민 의견을 청취해 방송 내용을 탄력적으로 운영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현찬 기자  hclee3949@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