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경남도, 올해 제4회 추경 예산안 11조3761억 편성

감염병 대응·도민 안전 강화 등 3192억 증액 편성
취약계층 보호 631억·소상공인·중소기업 지원 286억
신산업 육성·신재생에너지 확산 등 현안사업 296억 편성
김 지사 “네 차례 추경…위기 속 재정의 중요한 역할 보여줘”

 

경남도가 기정액 대비 3192억 원 증액 편성한 제4회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해 도의회에 제출했다.

이로써 경남도의 올해 최종 예산 규모는 11조3761억 원이 될 전망이다.

도는 올해 모두 네 번의 추경예산을 편성했다.

올해 초 편성된 긴급 추경예산을 시작으로 네 번의 추경예산 모두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취약계층과 소상공인 등에 대한 지원이 중심이 됐다.

경남도가 네 차례 추경예산을 편성한 것은 지난 1991년 지방의회 부활 이후 처음이다.

또한 이번 제4회 추경 예산안은 올해 계획된 사업을 원활히 마무리하고 정부 추경에 따른 국비를 반영하기 위한 정리추경 예산안이기도 하다.

주요 재원은 태풍·집중호우 재해복구비 916억 원 등을 포함해 국비 3655억 원과 세외수입 105억 원 등이다.

코로나19 때문에 집행되지 못한 행사성 경비 등을 감액해 도민 안전 강화·도정 현안사업으로 재편성하기도 했다.

제381회 도의회 정례회 제2차 본 회의서 제안설명에 나선 김경수 도지사는 “한해 네 차례의 추경은 사회적 위기 상황 속에서 재정의 역할이 얼마나 중요한지 보여준다”고 강조하며 “이번 추가경정예산으로 도민의 안전을 지키고, 도정 주요 현안들도 또박또박 해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제4회 추가 경정 예산안은 코로나19에 적극적으로 대처하면서 도정 주요 과제를 원활히 추진하기 위한 예산이다. 행사성 경비는 줄이고, 도민 안전과 도정 핵심 사업에 더 힘을 실었다”며 도의회에 원안 의결을 부탁했다.

경남도의 올해 제4회 추경 예산안의 주요 편성 내역은 다음과 같다.

■코로나19로 인한 민생경제 위기 극복 지원

코로나19로 가장 피해를 입고 있는 취약계층을 지원하고 민생경제를 회복시키기 위한 예산은 모두 917억 원이 편성됐다.

취약계층 보호를 위한 예산은 총 631억 원이다.

아동 양육 한시 지원 334억 원, 위기가구 긴급 생계지원 245억 원, 코로나19 극복 지역 일자리 사업 50억 원, 여성새로일하기센터 지원 1억7000만 원 등이 편성됐다.

민생경제 회복을 위한 예산은 총 286억 원이다.

소비 진작으로 소상공인을 돕기 위한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지원 249억 원과 코리아 세일 페스타 행사 지원 1억5000만 원, 중소기업에 대한 경영안정자금 지원 확대에 따른 이차보전금 11억 원과 시외버스업체 비수익 노선 운행손실금 등 지원 25억 원 등이 각각 편성됐다.

■감염병 대응체계·도민 안전 강화

감염병에 대응하고 도민 안전을 강화하기 위한 예산은 모두 159억 원이 반영됐다.

감염병 대응과 관련해 의료환경 개선에 70억여 원이 편성됐다.

호흡기 전담 클리닉 설치 34억 원, 권역 감염병 전문병원 구축 22억 원, 보건소 상시 선별 진료소 구축 14억6000만 원 등이다.

또한 방역 일선 의료 인력 지원을 위한 예산도 21억여 원이 편성됐다.

코로나19 대응 의료 인력 지원 사업 12억 원, 보건소 한시 인력 지원 9억 원, 정신건강복지센터 인력 확충 5000만 원 등이다.

이 밖에도 도민 건강을 위한 예산도 총 68억여 원이 반영됐다.

만 18세 이하 어린이와 만 62세 이상 어르신 등에 대한 국가예방접종 46억 원, 의료급여 수급권자 등에 대한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한시 지원 20억 원 등 예방접종에 66억 원을 편성하고, 모바일 헬스케어 1억3000만 원, 인공지능·사물인터넷(AI·IoT) 기반 어르신 건강관리 서비스 시범사업 1억 원 등 비대면 도민 건강 관리에도 2억3000만 원이 편성됐다.

■교육, 청년 일자리, 신산업 육성 등 도정 현안사업 지속 추진

코로나19 관련 예산 외 도정 현안사업을 위한 예산도 반영됐다.

교육과 인재 육성을 위한 예산은 154억 원이 편성됐다.

지방정부·대학, 연구기관, 기업 등이 협력해 지역의 우수인재를 양성하는 ‘지자체·대학 협력 기반 지역 혁신사업’에 128억 원, 예술영재 육성 지원 확대 사업에 27억 원을 편성했다.

청년을 위한 예산도 8억 원이 반영됐다.

미취업 청년에게 현장업무를 경험할 기회를 제공하고 취·창업 컨설팅을 해주는 ‘시·군 주도 청년 일자리 사업’ 6억 원, 경남 스타트업 청년채용 연계사업 2억 원 등이다.

신산업 육성과 신재생에너지 확산을 위한 예산 296억 원도 반영됐다.

전기자동차 구매 지원 241억 원, 환경기초시설 유휴부지 등에 태양광 발전설비를 설치하는 ‘탄소중립 프로그램’에 25억 원, 운행차 배출가스 저감사업 24억 원, ‘가스 터빈 성능시험평가 설비 구축 예비 타당성 조사 사전 용역’ 3억 원, 전기이륜차 보급에 2억8000만 원이 각각 편성됐다.

경남도의 이번 추경 예산안은 각 상임위원회별 심사와 오는 23·24일 예산 결산 특별회의 심사를 거쳐 25일 제3차 본회의 의결을 통해 확정될 예정이다.

권희재 기자  polaris3331@gmail.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희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