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김해시, 수능·연말연시 방역조치 강화다중이용시설 중심 점검 확대…코로나19 확산 차단

김해시는 전국적으로 확산세에 접어든 코로나19 감염 차단을 위해 방역조치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시는 수능, 성탄절 연휴, 연말연시로 이어지는 각종 행사와 모임으로 접촉 기회가 늘고 계절적으로 호흡기 감염병 증가 등 여러 위험요인이 많은 만큼 다중이용시설에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 이행 점검을 확대한다.

또한 최근 코로나19 감염은 결혼식, 제사 등 일가족 모임을 계기로 시작된 집단감염이 직장 동료나 다중이용시설 이용자를 통해 전파된 이후 다시 그 가족과 지인으로 전파, 확산되는 양상을 보여 밀폐된 실내서 사람들과 장시간 만나는 상황, 식사 등 마스크 착용이 어려운 상황은 최대한 피하고, 대화할 때는 항상 마스크 착용 등 스스로 방역수칙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는 홈페이지, SNS, 리플릿, 포스터, 현수막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한 방역수칙 홍보와 학원, 스터디 카페, PC방, 노래연습장, 음식점 등의 다중이용시설 방역수칙 준수 이행점검, 요양병원·시설, 정신병원 등 방역수칙 준수 여부 점검, 마스크 착용 의무화 시설 계도·홍보를 강화한다.

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되면서 시는 지난 1월30일 선별 진료소를 설치하고,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한데 이어 드라이브스루 선별 진료소 운영, 집단감염 위험 시설 운영 제한, 요양병원 등 감염 취약시설 종사자 전수검사, 다중이용 장소에 대한 테마별 방역소독, 코로나19 예방 생활 방역 홍보단 운영, 확진자에 따른 접촉자·자가 격리자 집중 관리 등 지역 감염 차단에 주력해 왔다.

시는 향후 보건소 선별 진료소 신축, 호흡기 전담 클리닉 설치·운영, 역학조사관 양성·역학조사팀 신설 등 코로나19 기반 시설·인력을 신속히 정비하고, 취약시설 집중 모니터링, 안심식당 등 코로나19 자율실천업소 확대 등을 통해 코로나19 대유행에 대비할 계획이다.

허성곤 시장은 “최근 수도권 외 김해시 인근 지역에도 지속적으로 집단감염이 발생하는 등 확진자 증가세가 심각하다”며 “코로나19는 아무도 막아주지 않으며, 자신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는 스스로 방역이 무엇보다 중요하므로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 준수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간곡히 당부한다”고 말했다.

문기정 기자  mgj@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기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