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해양·수산
삼성중공업, 2조8072억 규모 공급계약 체결역대 최대 규모 3兆원 한 번에 수주…퀀텀 점프하며 목표 절반 가까이 채워
수주잔고 5개월 만에 다시 200억 불대 회복…연말 추가 수주 기대

삼성중공업이 유럽 지역 선주와 총 25억 달러 규모의 선박 블록·기자재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계약기간은 오는 2025년 12월까지다.

25억 달러(한화 2조8072억 원)는 삼성중공업이 체결한 단일 선박 계약으로서는 창사 이래 최대 규모다.

이는 중형 자동차 10만 대 분에 해당하는 규모로 일렬로 늘어놓았을 때 서울에서 부산까지의 거리를 넘어선다.

삼성중공업의 수주잔고는 지난 6월 말 기준 199억 달러를 기록한 이후 5개월 만에 다시 200억 달러 이상(211억 달러)으로 늘어났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이번 계약을 통해 올해 수주 목표의 절반(45%)을 일거에 달성, 현재까지 누계 수주실적은 총 38억 달러를 기록 중이다.

삼성중공업은 모잠비크, 카타르 등 대규모 LNG 프로젝트에서의 수주가 유력하고, 최근 발주가 재개된 컨테이너선, 원유 운반선 등에서도 추가 수주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현재 체결된 선박 건조의향서(LOI)와 추가 옵션 안건들을 올해 내 최대한 실제 계약으로 연결시킬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김대홍 기자  kd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