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창원시, 대죽도 거북선 경관조명 조성 사업한다진해구 속천항 일원 관광객 유치·지역 경제 활성화 기대

창원시는 진해 속천항 대죽도에 거북선 경관조명을 조성해 지역주민·관광객들에게 사계절 주·야 볼거리를 제공하고 관광객 유치로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대죽도는 전체 면적 2만5875㎡인 육지에서 약 1.2km 떨어진 무인도서로 정상부에 UDT 충혼탑이 있으며, 해양수산부에 관리유형 변경 심의를 통해 개발 가능 무인도서로 변경, 거북선 경관조명 사업을 통해 UDT 충혼탑의 호국정신과 이순신 장군의 상징물인 거북선을 형상화해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널리 알릴 계획이다.

올해 사업은 대죽도에 거북선 조형물(머·꼬리)을 설치하고 섬 전체 조명을 밝혀 거북선 이미지를 연출하는 사업으로 사업비 확보를 위해 지역 시·도의원과 경남도를 방문해 사업 필요성을 적극 설득한 결과 국가 균형 발전 특별회계 지방전환사업에 포함돼 도비 21억 원을 확보하고 시비 포함 총 사업비 32억3000만 원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김성호 해양항만수산국장은 “이번 대죽도 거북선 경관조명 사업을 통해 현재 추진 중인 진해루 일대의 빛 거리 조성 사업과 연계해 특색 있고 볼거리 가득한 야간 경관을 조성할 수 있으며, 진해루, 진해 해양레포츠센터 등 속천항 일대 주변 관광자원·진해군항제와 연계해 창원의 대표적인 관광명소로 자리매김해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우형 기자  pw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우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