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통영시, 소규모 LNG 허브 구축 사업 추진 위한 현장점검한국가스공사 통영생산기지·안정국가산업단지 등 현장점검

통영시는 조선경기의 침체로 인한 고용위기 지역, 산업 위기대응 특별지역 조기 극복을 위해 육성 추진 중인 통영 소규모 LNG 허브 구축 사업 예정지를 현장점검했다.

이날 현장점검에는 강석주 통영시장,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김정호 국회의원, 한국가스공사 이승 경영관리부사장 등이 참석해 한국가스공사 통영생산기지의 시설 현황을 보고받고, 저장탱크, 하역·출하설비 등 통영생산기지의 주요 시설과 안정국가산업단지 내 ISO 탱크 컨테이너 제작 기업 유치 예정지를 점검했다.

통영 소규모 LNG 허브 구축 사업은 한국가스공사 통영생산기지의 유휴 저장탱크, 출하 설비 등을 활용해 저장된 LNG를 ISO 탱크 컨테이너에 충전해 외국에 수출하기 위한 물류기반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민간기업을 유치해 오는 2024년까지 연간 100만 t 규모 수출을 위해 수출 전용 항만 조성, 출하 설비 신설, 전용 운반선 건조 등 기반 조성을 할 계획이며, 한국가스공사는 기존 시설을 활용해 내년부터 연간 2만 t 규모의 LNG를 수출하는 시범사업을 시행할 예정이다.

소규모 LNG 수출사업은 ISO 탱크 컨테이너가 대량으로 필요한 사업으로 국내 ISO 탱크 컨테이너를 제작하는 기업과 물류기업을 통영안정국가산업단지에 유치함으로써 지역의 고용 창출 등 지역 경제 활성화 기여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현장점검에서 강석주 시장은 “통영시는 고용·산업 위기 지역으로 지역 경제가 어려움에 직면해 있다”며 “한국가스공사는 사업장이 통영시에 있는 만큼 지역경기가 어려운 통영 지역을 위해 통영 소규모 LNG 허브 구축 사업이 잘 진행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협력을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통영 소규모 LNG 허브 구축 사업의 원활한 추진과 협력관계 유지를 위한 경남도, 통영시, 한국가스공사 3기관의 양해각서 체결식이 내달 1일 예정돼 있으며, 이날 민간기업이 주도해 발주한 통영 소규모 LNG 허브 구축 사업 타당성조사 용역 보고회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손명수 기자  sms@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