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주남저수지 가창오리 3만 마리 찾아…월동창원시, 국내 최대 유명 철새 도래지 명성 되찾아

창원시는 가창오리 3만여 마리가 주남저수지를 찾아와 월동하고 있으며, 이는 지난해 비해 도래 시기가 보름 정도 빠르고, 개체 수가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다시 찾아온 가창오리를 통해 주남저수지는 국내 최대 유명 철새 도래지라는 과거의 명성을 다시 찾고 전국에서 희귀하고 다양한 겨울철새를 가까이서 만날 수 있는 생태관광의 명소로 거듭나고 있다.

이러한 결과는 창원시가 주남저수지의 철새를 보호 관리하기 위해 추진하는 다양한 정책 중 철새 먹이터 농경지를 매입해 여기서 친환경 창원형 자연농업으로 거둔 볍씨를 다시 철새에게 공급하는 것과 농경지를 철새 도래 기간 쉼터와 먹이 장소로 이용할 수 있게 무논으로 조성하는 등 정책을 펼쳐 지난 2008년 이후 개체 수가 줄어들기 시작한 겨울철새와 격감했던 가창오리가 지난해 이어 올해 더 많이 찾아오는 성과를 거뒀다.

또한 우리나라서 명물로 알려진 두루미(학)의 한 종류면서 세계적 희귀종인 재두루미(천연기념물 제203호)를 국내 몇 안 되는 최대 두루미 월동지로 만들어 놓은 것과 국내 대표적인 큰고니(천연기념물 제201-2호) 월동지로 주남저수지를 알려지게 한 것은 철새 관련 타지역과 차별화된 앞선 환경정책의 우수성을 보여 주고 있기 때문이다.

더불어 지난 1월30일 문화재청 연구기관인 국립문화재연구소와 협업해 주남저수지 큰고니에 위치추적기를 부착해 3월2일 주남저수지를 떠난 큰고니가 중국, 내몽골 등을 거쳐 러시아 예벤키스키군 습지에 약 3개월 머물다 주남저수지에 다시 도착하는 성과를 거둬 조류연구가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문용주 시 주남저수지과장은 “주남저수지에 가창오리를 비롯해 국제적 보호종인 재두루미, 큰고니 등 희귀 철새가 많이 찾는 우수한 자연습지환경을 가지고 있다는 것은 창원시의 자랑이고 시민의 자부심으로 주남저수지를 세계적인 생태명소로 만들기 위해 더욱더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우형 기자  pw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우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