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조선·경제
남해군, 2020년산 공공비축미 전량 매입 완료고품질 쌀 생산으로 남해군 공공비축미 매입 목표물량 달성

 남해군 농업기술센터(소장 정종길)은 지난 9월24일 산물벼를 시작으로 24일 건조벼 매입까지 지역 내 공공비축미 목표물량인 6만8081포/40kg에 대한 매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했다고 밝혔다.

 올해 남해군 공공비축미는 새일미와 해담 2가지 품종을 매입했다.

 매입 실적은 산물벼 5만포대(1포/40kg), 건조벼 1만8081포대(1포/40kg)로, 등급별로는 특등 3.9%, 1등 73.5%, 2등 20.1%, 3등 2.5%을 각각 차지했다.

 이는 태풍피해를 입었던 전년(특등 1.5%, 1등 65.7%, 2등 28.8%, 3등 4%)과 대해 등급이 소폭 상승한 수치로 농가들도 대체로 만족해하는 분위기였다.

 군 관계자는 “잦은 강우와 폭염 등 특히, 코로나19로 인한 농촌인력부족 상황 속에서도 어려움을 극복하고 좋은 품질의 쌀을 생산해주신 농민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하며, 앞으로도 농민들이 영농에 집중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공공비축미 매입가격은 수확기(10월~12월) 전국 평균 산지 쌀값을 기준으로 내달 27일에 결정이 되며, 이미 지급한 중간정산금 3만 원을 제한 나머지 금액을 최종정산해 내달 말에 지급할 예정이다.

김성도 기자  ksd@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