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함양
함양군, 코로나19·가축방역 바쁘다 바빠!AI 방역대책본부 설치·인근 시·군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 방역 비상 주말도 반납

함양군은 최근 전북 정읍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생함에 따라 차단방역을 한층 강화한다고 밝혔다.

군에 따르면 국가 위기경보 상향(주의→심각)에 따라 즉시 AI 방역대책본부(본부장 군수)를 설치하고 재난대책본부와 긴밀한 상황유지·업무 공조를 실시하는 한편 대규모 살처분에 대비해 매몰지·인력·방역물자 확보 등 사전 준비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군은 1일부터 차량·운전자 소독 실시, 전통시장 가금류 유통·철새도래지 출입·가금 방사 사육 금지 등 방역조치 명령이 발동됨에 따라 관계자들의 협조를 구했다.

특히 아프리카 돼지열병과 관련해 운영 중인 방역시설 5개소(거점 소독시설 1·이동통제초소 1·농장 통제초소 3)에 대해 소독시설과 근무실태 수시 점검 등 운영을 강화하고, 전북 도계(서상면)에 이동통제초소를 추가로 설치하는 등 타 시·도로부터 유입되는 축산차량의 집중 소독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또한 AI 전담 공무원 46명을 활용해 520여 호의 모든 가금류 사육 농장에 대해 농가별 주 2회 이상 전화예찰·방역상황을 체크하고 있다.
 
이와 함께 군은 방역용 생석회 37t을 활용한 농장별 생석회 벨트 유지, 축사 내·외부 매일 소독, 방역수칙 이행, 의심축 신속 신고 등 준수 사항을 지속 지도할 방침이다.
 
한편 군 농축산과는 지난해 9월부터 돼지 열병 방역을 실시하며 코로나19 방역도 꾸준히 지원하던 중 최근 전북 정읍 가금농장에서 고병원성 AI까지 발생해 담당 공무원들은 주말도 반납하며 차단방역에 매달리고 있다.
 
정순우 농축산과장은 “함양군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을 비롯해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등 악성가축전염병이 단 한 건도 발생하지 않도록 방역에 철저를 기하겠다”고 전했다.

한태수 기자  hts@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