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내년 1월15일까지 연말연시 모임 멈춤 기간연말연시 공사 모임·행사 자제, 한해 마무리·시작 소규모 가족단위로 보내기
3밀 멀리, 부득이 다중이용시설 시 개인방역 준수, 증상 시 신속히 진단 검사 받기

경남도가 1일부터 내년 1월15일까지를 ‘연말연시 모임 멈춤 기간’으로 지정하고 모임 자제 홍보 운동(캠페인)을 진행한다.

최근 1주간 국내 하루 평균 확진자가 400명을 초과하는 전국적 확산 추세와 경남의 일부 시·군을 중심으로 집단감염이 확산되는 상황을 엄중하게 본 조치다.

경남도는 우선 모든 공·사 모임과 행사 자제를 권고한다.

수능 뒤풀이를 비롯한 크리스마스, 송년회, 종무식, 해돋이·신년회 등 모든 공·사 행사를 자제하도록 당부하고 나섰다.

또한 나와 가족을 위한 ‘연말연시 가족과 집콕’, ‘가족끼리 보내는 조용한 연말연시’, ‘소규모 가족 단위의 알찬 연말연시 모임 갖기’ 등으로 한 해의 마무리와 시작을 소규모 가족 단위로 보내는 것을 권장한다.

연말연시 지켜야 할 3대 방역수칙 준수도 홍보한다.

3밀(밀집·밀접·밀폐)을 멀리하고 목욕장·유흥시설 등 위험도가 높은 다중이용시설 이용 자제 권고, 부득이 다중이용시설 이용 시에는 개인방역 5대 중요 수칙 준수, 감기 등 호흡기 증상 있을 시 신속히 진단 검사를 실시 등이다.

도는 도민 모두가 운동(캠페인)에 동참할 수 있도록 도 관련 부서·시·군과 홍보를 같이하며, 도 누리집과 누리소통망 등 온라인 홍보는 물론 현수막을 이용한 오프라인 홍보도 병행한다는 계획이다.

도 신종우 복지보건국장은 “경남도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점검 강화 외 도민 여러분의 자발적인 협력이 절실하게 필요하다”며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등 개인방역수칙을 잘 지켜주고 감염의 우려가 있는 모임과 행사 등은 취소하거나 연기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권희재 기자  polaris3331@gmail.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희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