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조선·경제
산청군, 가시 없는 음나무 보급사업19개 농가 대상 6000주…식재요령·사후관리 등 현장 교육 진행

산청군은 최근 새로운 산림소득 작물로 각광받고 있는 ‘가시 없는 음나무’ 보급사업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군은 5600여만 원의 사업비를 들여 지역 내 19개 농가에 가시 없는 음나무 6000주를 공급했다.

군은 음나무 공급과 함께 식재요령과 사후관리 등 현장 교육도 함께 진행했다.

‘개두릅’ 또는 ‘엄나무’로 불리는 음나무는 봄철 고급 산채나 약용식물로 수요가 꾸준히 늘고 있지만 줄기에 가시가 많아 수확과 이용에 어려움이 있었다.

그러나 가시 없는 음나무는 관리와 수확이 편리한데다 수확량도 많아 경쟁력을 갖췄다.

음나무 순은 봄나물 중 ‘귀족 나물’로 불리며 인삼보다 사포닌 함량이 많아 면역력 증가와 피로회복에 탁월하며 열량이 적어 다이어트에도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군은 지난 3월에도 임업후계자를 대상으로 가시 없는 음나무 1만 주를 보급한 바 있다.

군 관계자는 “산청군은 지리산 등 토지면적의 약 78%가 임야로 구성돼 있어 효율적인 산지 활용을 통해 맞춤형 산림소득사업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며 “시범재배 기간을 거쳐 생산자 단체 활성화 등을 통해 생산량을 늘려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태준 기자  ktj@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태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