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하동
진교면 중삼마을 도시재생 뉴딜사업 추진하동군, 2023년까지 66억5200만 원 투입…맞춤형 복지 인프라 및 생활 SOC 확충

 하동군은 진교면 중삼마을이 국토교통부의 2020년 제3차 도시재생 뉴딜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하동군의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은 지난 2017년 하동읍 광평마을과 올해 하동읍 동광마을에 이어 세 번째다.

 도시재생 뉴딜은 동네를 완전히 철거하는 재건축·재개발의 도시 정비사업과 달리 기존 모습을 유지하면서 노후 주거지와 쇠퇴한 구도심을 지역 주도로 활성화해 도시 경쟁력을 높이고 일자리를 창출하는 국책사업이다.

 이번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국토부 전문가평가단의 현장평가, 발표평가 후 제25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의 심의 의결을 통해 전국서 47개 사업이 최종 선정됐다.

 올해 3차 47개 사업은 총괄사업관리자 16곳, 혁신지구 2곳, 인정사업 29곳이다.

 중삼마을은 인정사업에 선정됐다.

 인정사업은 고령화로 생활 활력이 떨어지는 지역에 공공이 생활SOC 시설을 조성해 주민 맞춤형 복지 인프라를 확충하는 사업이다.

 중삼마을은 생활SOC 시설이 전무한 상태이며, 65세 이상 노인 인구 비율이 전체 인구 4324명 중 1003명으로 23.2%를 차지한다.

 문화복지시설이 전무한 중삼마을은 문화복지교육과 서비스의 수요는 높지만 하드웨어인 마을회관(경로당)은 66㎡(약 20평) 규모로 지난 1996년 준공돼 노후화가 심하고 협소하다.

 또한 산책에 있어 도로주변을 따라 인도가 부분적으로만 개설돼 산책활동에 있어서 사고 위험성이 높다.

 근처에 민다리 문화공원이 조성되고 있으나 노인층을 위한 공간은 없으며 특히 실내 운동공간 부족으로 수요를 충족시키는데 한계가 있다.

 시가지 중심에 거주하지 않는 외곽지역과 인근 농촌마을 노인의 경우 복지시설을 이용하는데 큰 한계를 느끼고 있다.

 이에 따라 군은 ‘중삼마을 건강네트워크, 모두家 즐거운 행복센터’를 모토로 오는 2023년까지 66억5200만 원의 사업비를 들여 마을 1622㎡에 대대적인 복지 인프라와 생활SOC를 확충한다.

 또한 진교리와 주변 농촌마을 내(內) 공공공간을 이어내는 중심으로 단절되고 낙후된 도·농간 마을 복지 소통공간을 조성하고 마을의 공공공간과 거점공간 운영 활성화로 건강한 생활안정 및 공동체 문화를 구축한다.

 주요 사업은 도·농 어르신들의 교류와 소통의 ‘복합문화공간’, 커뮤니티케어 ‘스마트건강관리실’, 즐거운 오감(五感)치유센터 ‘힐링가든’, 공유문화 공동체 ‘함께나눔실’ 등으로 이뤄진다.

 구체적으로 도시와 농촌 지역간 화합의 장을 마련해 건강뿐 아니라 생활문화 교류를 활성화하고자 하며, 어르신들의 건강관리 네트워크를 구축해 열악한 노인 복지 수요를 충족시킨다.

 또한 주변 농촌마을의 접근성과 이용률을 제고해 주변 백련, 사기, 평당마을까지 확장된 도·농간의 교류문화를 통해 지역공유문화 공동체를 구축하고 활성화해 주민화합과 행복한 문화를 조성한다.

 활성화된 관광자원을 이용한 관광상품 프로그램을 연계 운영해 마을의 활력과 성장을 이끌어낼 계획이다.

 윤상기 군수는 “올해 준공된 광평마을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이어 하동읍 동광마을과 진교면 중삼마을이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잇따라 추진함으로써 노후화한 마을 환경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성도 기자  ksd@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