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진주기도원 감염고리 차단, 엄중 대응하라

경남에서 진주국제기도원 관련 집단감염 발생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는 등 지역 n차 감염 우려가 크다.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등 보건당국의 강력한 조치에 따라 지난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전국적으로 600명대로 떨어지는 추세다. 경남에서도 20명대 선을 유지하면서 도민들의 방역 노력 기대감을 높이고 있었다. 그러나 진주 종교시설 코로나19 집단 감염 여파로 도내 신규 확진자가 두 배 이상 증가하면서 방역 당국은 물론 시민들을 허탈하게 하고 있다. 진주시 방역당국은 지난해 12월 25일부터 1월 10일까지 모두 10차례에 걸쳐 진주국제기도원에 대해 행정지도를 했다. 지난해 12월 29일 비대면 예배를 경고했고, 이를 지키지 않자 같은 달 30일 과태료 처분했다. 그럼에도 기도원 측은 이를 따르지 않고 20명 초과 대면 예배를 강행해 지난 5일에는 경찰과 함께 강제 해산했다.

이런 와중에 이 기도원은 출입자 관리 기본적인 방역 수칙도 제대로 지키지지 않아 역학조사가 미궁에 빠져있었다. 그러나 다행스럽게 남양주시와 부산 사하구 보건소에서 확진자 이동 경로를 진주시에 통지해 주므로 역학조사를 진행할 수 있었다. 자칫 방역당국 간 확진자 이동 경로 이첩이 신속히 이뤄지지 않았다면 지역사회 감염 범위는 더욱 넓어질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180명의 명단을 확보해 전수검사를 하고 있지만 시설 방문을 부인하거나 연락두절 등 검사를 거부하는 사례가 많아 검사도 순조롭지 않은 상황이다. 이로 인해 ‘n차 감염’뿐 아니라 언제 어디서든 새로운 집단 감염이 일어날 수 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라 개신교계 선교법인인 전문인국제선교단 상주 열방센터와 관련이 있는 이른바 ‘인터콥’ 관련 확진자만 지금까지 156명에 이른다.

경남에서도 현재 경북 상주 BTJ열방센터 관련, 중대본의 방문자 명단 통보에 따라 명단이 확보된 116명에 대해 검사를 독려하고 있다. 검사 결과 현재 도내에서 확진자 3명이 발생했다. 도민들은 코로나19의 확산을 저지하기 위해서는 지금보다 더 강력한 조치를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비등하고 있다. 초기 코로나19 사태 때 국민들의 매운 질타를 받은 ‘발병 초기 대구의 신천지’ 같은 모습을 보여서는 안 된다. 지금부터라도 미검사자 전면 협조로 더 이상의 전파가 이뤄지지 않도록 방역 당국의 조치에 협조하길 바란다.

한남일보  hannamilbo@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