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김해 3·1 독립운동 기념 조형물 설치김해시, 지역 독립운동사 재조명 시민 각인

김해시는 내외동 연지공원에 100년 전 김해 3·1 독립운동의 숭고한 나라사랑 정신을 계승하고 그 역사적 가치를 재조명하는 ‘김해 3·1 독립운동 기념 조형물’을 설치했다고 밝혔다.
 
기념 조형물은 지난 2019년 경남도의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 공모에 선정돼 도비 2억 원을 지원받아 건립됐으며 사업을 제안한 김해 3·1 독립운동 기념사업회와 유관단체, 지역 사학자 등이 참여해 총 8회의 회의를 거쳐 지난해 10월부터 3개월간 조형물을 제작, 설치했다.

조형물은 가로 9m, 세로 0.3m, 높이 2m 규모의 기념벽 2면으로 이뤄져 있으며 각 기념벽에는 김해의 지역별 3·1 독립운동 전개 과정, 취지문, 김해의 여성독립운동가에 대한 설명과 동판으로 제작된 김해의 독립운동가 66명의 명판으로 구성돼 있다.

또한 김해 전역에 흩어져 있던 기미독립의거 기적비, 배치문의사 기적비, 김승태 기적비를 연지공원 내 기념 조형물 주변으로 옮겨와 기존에 설치된 파리장서비, 거리의 독립기념관과 함께 기념 조형물 주변 공간을 순국선열을 추모하고 나라사랑 정신을 함양할 수 있는 공간으로 재조성했다.

김해 지역에서는 1919년 3월30일 김해읍내만세운동을 시작으로 하루 뒤인 31일 진영기미독립의거, 4월12일 장유 무계리 독립만세운동 등이 격렬하게 전개됐지만 지금까지 김해 지역의 독립운동사는 시민에게 잘 알려지지 않았다.

시는 평소 가족단위 많은 시민들이 즐겨 찾는 도심공원에 기념 조형물을 설치해 잘 알려지지 않았던 김해 지역의 독립운동사와 독립운동가를 시민들에게 알리고 미래 세대에게 역사 교육의 장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김해 3·1 독립운동 기념 조형물이 김해 지역 독립운동사를 시민들에게 널리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되고 나라를 위해 희생한 선국선열의 나라사랑 정신이 후손들에게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기정 기자  mgj@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기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