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김해시, 수확기 유해야생동물 피해방지단 운영12월31까지 김해시 전역에서 멧돼지, 고라니 등 포획

김해시는 멧돼지, 고라니 등 유해야생동물로 인한 농작물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수확기 유해야생동물 피해방지단(이하 피해방지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피해방지단은 수렵면허 보유 기간, 수렵 경력 등을 고려해 전문 수렵인 32명으로 구성해 오는 12월까지 1년여 간에 걸쳐 멧돼지를 비롯한 고라니, 까치 등의 유해야생동물을 포획하게 된다.

유해야생동물로 인해 피해가 발생할 경우 시청 수질환경과 및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신고하면 피해방지단이 포획활동을 통해 유해야생동물로 인한 피해를 방지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특히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 방지를 위해 피해방지단원들은 멧돼지 포획 시, 철저한 위생관리와 더불어 포획된 멧돼지의 사체는 표준행동지침(SOP)에 따라 처리할 예정이다.

지난 년도에는 피해방지단 활동을 통해 멧돼지 310마리, 고라니 1마리를 포획한 바 있으며 포획 보상금 7700만 원을 지급해 피해방지단 활동을 장려한 바 있다.

이외에도 유해야생동물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피해방지시설 설치 지원과 피해 보상금을 지급해 피해 농가를 지원하고 있다.
 
이용규 수질환경과장은 “주민들이 힘들게 지은 농사가 유해야생동물로 인해 피해를 입지 않도록 피해방지단 운영을 강화하고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 방지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문기정 기자  mgj@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기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