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김해 기업 정부 일자리 플랫폼 경남 최다 선정김해시, 참 괜찮은 중기 플랫폼 502개 사 등록…경남 33% 점유

김해 지역 중소기업들이 우수 중소기업 채용정보를 총망라한 정부 일자리 플랫폼에 경남에서 가장 많이 등록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기업중앙회가 손잡고 출시한 ‘참 괜찮은 중소기업 플랫폼’이 한 달간 시범 운영에 들어간 가운데 까다로운 선별 과정을 거쳐 해당 플랫폼에 등록된 경남 지역 기업은 1525개 사고, 이 중 김해 지역은 502개 사(33%)로 도내 등록 1위를 차지했다.

현재 김해 지역 등록기업 중 휴롬, 삼화피엠아이, 한림테크놀로지 등 116개 사에서 청년 구직자들을 기다리고 있다.

김해시는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시민들을 대상으로 일자리 창출 아이디어를 공모하고 일자리 우수기업을 선정해 근로환경개선 지원 사업을 벌이는 등 좋은 일자리 창출을 위해 다각도로 노력하고 있다.

‘참 괜찮은 중소기업 플랫폼’은 일자리, 기술 개발(R&D), 해외 진출 등의 분야에서 전문·우수·발전 가능성을 인정받은 12만여 개 기업 정보를 바탕해 최종적으로 신용등급(BB- 이상), 퇴사율(최근 3개월 평균 30% 미만) 등 6개 자격요건을 충족하는 전국 2만9637개 기업으로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했다.

정식 오픈은 내달 15일이다.

구직자가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정부 주도 일자리 플랫폼이 탄생한 배경에는 일자리 양극화에 따른 우리 사회 분위기가 깔려 있다.

중기중앙회가 지난해 3·7월 두 차례 청년 구직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60.5%가 양질의 일자리를 가진 우수 중소기업 정보를 얻기가 힘들다고 답했다.

이에 따라 중기부와 중앙회가 발 벗고 나서 데이터베이스 구축 사업을 추진했다.

허성곤 시장은 “정부에 의해 우수 기업임이 검증된 김해시 기업들이 양질의 인재를 어려움 없이 구하고 좋은 일자리를 더 많이 창출할 수 있도록 다각도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김해시는 지역 내 학교와 취업지원 기관을 대상으로 중소기업 플랫폼의 적극적인 이용을 독려하고 시 홈페이지 배너로 연결해 우수기업과 양질의 일자리를 널리 알릴 방침이다.

문기정 기자  mgj@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기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